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부리핑]경영권 승계라는 덫에 걸린 이재용

머니투데이
  • 오동희 산업1부 선임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08 06:0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1

지난달 19일 수감생활 중 충수가 터져 급성충수염 수술을 받고 대장의 일부를 잘라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오는 22일에는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과 관련한 자본시장법 위반 혐의 등에 대한 첫 재판을 앞두고 있다.

이 부회장은 국정농단 사건에 연루돼 2년 6월의 실형을 받고 수감 중 복통을 참다가 충수가 터져 수술을 한 후 이달 8일 열릴 예정이었던 삼성물산 합병 첫 재판을 이달 22일로 연기한 상태다.

이 부회장은 과거 정치적 사건에 연루된 기업인들과 마찬가지로 절대 권력자인 대통령의 요구를 거부하지 못한 대가를 톡톡히 치르고 있다.

삼성의 경영권 승계문제는 지난 1996년 에버랜드 전환사채(CB) 저가발행 논란과 관련한 재판에서 이미 끝난 것이다. 2000년 일부 법학과 교수들이 소송을 제기했고, 오랜 재판 끝에 2009년 대법원에서 무죄로 확정됐다. 이로써 삼성의 지배구조는 '이재용→에버랜드→삼성생명→삼성전자' 형태로 완성됐다.

이 부회장이 삼성 그룹 지배구조의 정점에 서면서 경영권 승계와 관련한 이슈는 더 이상 무의미한 것이었다. 따라서 2009년에 마무리된 경영권 승계에 대해 2015년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부탁할 이유가 없었다.

정치적 사건에 휘말려 수감 생활 중인 이 부회장에 대해 기업인으로서 우리 사회에 기여할 수 있는 기회를 줘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는 이유다.

코로나19의 심각한 경제상황에서 이런 상황의 이 부회장을 구치소에 1년 더 두는 것이 옳은지, 하루 빨리 기업활동을 통해 사회에 보탬이 되는 역할을 할 수 있도록 길을 열어주는 것이 옳은지 깊이 있는 논의가 필요한 때가 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장관도 안 통한 화이자, 홀로 뚫은 이 사람 "이재용 없었다면"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