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부산 거리두기 2단계 연장에…"규제해서라도 확산세 빨리 잡아야"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09 13:5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시민들 "부모님이 접촉자 분류되니 두려워" 불안 호소
"고위험시설만 핀셋규제, 단속 강화가 효과적" 지적도

9일 부산 부산진구 서면 거리가 한산하다.2021.4.9. © 뉴스1 이유진 기자
9일 부산 부산진구 서면 거리가 한산하다.2021.4.9. © 뉴스1 이유진 기자
(부산=뉴스1) 이유진 기자,백창훈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차 대유행 우려가 커지면서 정부가 수도권과 부산에 내려진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를 3주 연장하기로 하자 부산 시민들은 불안감을 나타내면서도 불가피한 조치로 보인다고 입을 모았다.

앞서 지난 2일 부산시는 최근 유흥업소 등에서 집단감염이 계속되자 거리두기를 1.5단계에서 2단계로 격상했다. 이는 지난달 15일 유흥업소 영업시간 제한이 해제된지 18일 만의 조치다.

이날 취재진이 만난 시민들과 자영업자들은 거리두기 단계를 강화해서라도 확산세를 조기에 차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남포동 국제시장에서 식당을 운영하는 여우복씨(60)는 "차라리 영업시간을 줄여서라도 확산세를 빨리 잡는 게 낫다"며 "깜깜이 감염은 스스로가 보균을 가진줄 몰랐던 시민이 많아 그런 것 같다. 개인의 방역수칙 준수가 가장 중요하다"고 말했다.

국제시장에서 비빔당면 장사를 36년째 운영하고 있는 김순옥씨(65)도 "국제시장은 비빔당면과 꼬마김밥이 유명한데, 지금은 외국인은 고사하고 행인도 없어 매출이 거의 없다"며 "더 이상은 견디기 힘들다. 규제를 해서라도 4차 대유행은 꼭 막아야 한다"고 토로했다.

서면에서 카페를 운영하는 김모씨(50대)는 “똑같이 장사를 하는 사람으로서 이런 말을 하기는 조금 미안하지만, 유흥업소 영업제한은 필요해 보인다”며 “노래를 부르거나 할 때 방역수칙을 철저히 시키는 사람이 몇 명이나 되겠냐”고 말했다.

이어 “지금 부산에서도 유흥업소 관련 확진자가 집단으로 발생하고, n차감염으로 확산되고 있다”며 “가장 중요한 것은 개인이 어디를 가든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는 것이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부산시가 45일 만에 사회적 거리두기를 2단계로 격상한 지난 2일 오후 서면 젊음의 거리에 시민들이 오가고 있다. 2021.4.2/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부산시가 45일 만에 사회적 거리두기를 2단계로 격상한 지난 2일 오후 서면 젊음의 거리에 시민들이 오가고 있다. 2021.4.2/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지난해부터 코로나19로 인해 자영업자들의 박탈감이 큰 상황인데, 일괄적으로 모든 영업시설에 오후 10시 이후 영업금지를 적용하는 것은 실효성이 없다는 지적도 제기됐다.

서면 24시식당 점장 정모씨(50대)는 “지금 부산지역 확진자들을 보면 유흥업소 관련이 가장 많다”며 “방역수칙을 지키기 어려운 시설은 확실히 규제를 해서 확산세를 잡고, 그렇지 않은 카페나 식당 등은 오후 10시 영업시간 제한을 풀어주는 게 더 효율적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저희도 버팀목 지원금을 300만원 정도 받았지만, 차라리 영업을 해서 그 돈을 버는 게 더 낫다”며 “어쩔 수 없이 제한이 필요한 유흥업소는 핀셋규제를 하고, 그에 상응하는 지원금을 주는 게 더 나을 것 같다”고 밝혔다.

코로나19가 1년 이상 지속되는 상황에 시민들은 불안감을 호소하는 동시에 피로감을 토로하기도 했다.

김모씨(50대)는 “저희 부모님이 확진자의 접촉자로 분류돼 5번이나 검사를 받는 걸 보면서 솔직히 너무 불안했다”며 “’우리 가족, 나는 괜찮겠지’하고 생각했는데 아니었다”고 불암감을 전했다.

이어 “확진자가 많이 발생하는 시설에 대해서는 방역당국이 제대로 된 단속을 했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남포동 카페 사장 서모씨(67)도 "코로나19 때문에 장사 안 되는 게 어디 하루 이틀이냐"며 “부산에서 확진자가 많이 나와 불안하다”고 밝혔다.

이어 "코로나19 증상을 느끼면 외출을 삼가고 스스로 검사를 받아야 한다"며 “모두가 조심해야 하는 시기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정세균 국무총리는 “수도권과 부산의 유흥시설에 대해 거리두기 2단계에서 정한 원칙대로 집합을 금지한다”며 “카페, 식당, 노래방 등 영업시간은 당분간 현행대로 유지하되 감염 확산에 따라 필요하면 언제라도 밤 9시까지로 환원하겠다”고 밝혔다.

9일 부산 중구 남포동 먹자골목이 한산하다.2021.4.9. © 뉴스1 백창훈 기자
9일 부산 중구 남포동 먹자골목이 한산하다.2021.4.9. © 뉴스1 백창훈 기자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작은 구멍이 큰둑 허문다… 잘나가는 대형사들 ESG '빨간불'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