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박수홍, 친형 고소 이틀 전 발언 "이제 자기 돈은 자기가 관리"

머니투데이
  • 이영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9,009
  • 2021.04.12 22:1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JTBC 예능프로그램 '독립만세' 방송 화면
/사진=JTBC 예능프로그램 '독립만세' 방송 화면
친형과 금전 문제로 법정공방을 이어가게 된 방송인 박수홍이 돈 관리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박수홍은 12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독립만세'에 출연했다. 이날 방송 녹화는 박수홍이 친형 부부를 횡령 혐의로 고소하기 이틀 전인 지난 3일 진행됐다.

박수홍은 "10년 동안 홀로 살았다"며 "실제적으로 2년 전에 반려묘 다홍이를 만나면서야 진정 정서적으로 독립을 하게 됐다"고 말했다.

박수홍의 반려묘 다홍이는 온라인에서 큰 인기를 얻고 있다. 박수홍은 "다홍이에게 광고도 많이 들어온다"며 "그 돈도 다홍이가 관리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 세상에서 자기 건 다 자기가 다 관리하는 걸로"라고 말했다. 이에 김희철은 "나 걱정많이 했는데 컨디션 좋다"고 말했다.

박수홍은 현재 전 소속사 대표였던 친형과 금전적 문제로 갈등을 빚고 있다. 지난 2월 친형 부부가 박수홍의 출연료를 비롯해 수십억의 돈을 횡령했다는 의혹이 제기되자 박수홍은 이같은 사실을 인정하고 친형과 대화를 통해 합의를 진행하려 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박수홍과 그의 형은 합의점을 찾지 못했고, 박수홍은 지난 5일 친형을 고소하며 법적 대응에 나섰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중대재해법 시행 한국은 안가요" 외국인 임원들도 손사레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