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상영도집·항미정’ 등 경기도 문화재 6건 지정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14 08:4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상영도 놀이를 바탕으로 만들어진 희귀 시문집인 ‘상영도집’ 등 6건이 경기도 문화재로 지정됐다. 사진은 상영도집.(경기도 제공)/© 뉴스1
상영도 놀이를 바탕으로 만들어진 희귀 시문집인 ‘상영도집’ 등 6건이 경기도 문화재로 지정됐다. 사진은 상영도집.(경기도 제공)/© 뉴스1
(경기=뉴스1) 송용환 기자 = 경기도가 상영도 놀이를 바탕으로 만들어진 희귀 시문집인 ‘상영도집’ 등 6건을 경기도 문화재로 지정했다.

14일 도에 따르면 이번에 지정된 6건은 Δ상영도집 Δ수원 항미정 Δ안성 봉덕사 아미타불회도 Δ안성 봉덕사 신중도 Δ파주 성재암 목조아미타여래좌상 Δ하남 선법사 석조보살좌상 등이다.

상영도집은 조선시대 상영도(觴詠圖) 놀이 이해·연구를 위한 귀중한 자료로 의왕 향토사료관에서 소장하고 있다. 상영도 놀이는 주요 관광지(명승지)가 적힌 놀이판을 활용해 가상으로 여행하듯 시문을 작성하는 유희다.

이 상영도집은 시문 작품 80편이 수록돼 각 지역에 대한 역사와 관련 인물 등에 대한 내용이 담겨 희귀본으로 평가받는다.

수원 항미정은 1831년 지역 유수였던 박기수가 건립한 정자로, 최초 건립 시기에 대한 명확한 자료가 있으며 서호(수원시 팔달구 소재 저수지)의 경관과 어우러지고 보존 상태도 우수하다.

안성 봉덕사 아미타불회도는 전체적인 화면 구성에서 19세기 말 수도권지역에서 제작된 불화의 특징을 뚜렷하게 보여주면서도 그림 아래쪽 양측에 사천왕상의 앉은 모습, 책을 넣는 상자인 책갑과 수박을 쥐고 있는 제자의 모습 등 다른 불화에서는 보이지 않는 특징이 담겼다.

안성 봉덕사 신중도는 19~20세기 경기·서울지역에서 활동한 고산 축연이 화승(畵僧)으로 참여한 작품이다. 음영법 등 서양화의 화법을 적극적으로 사용한 점, 새로운 인물 표현, 그림 하단의 문양, 머리에 배꽃을 그린 인물, 발아래 연꽃 등 다양한 기법을 이용했다.

파주 성재암 목조아미타여래좌상은 파평 윤씨 문중의 묘 수호를 위해 세워진 암자인 성재암에 봉안된 불상이다. 규모는 작지만 뛰어난 조각 수법, 길게 조성된 허리 부분, 옷 주름의 자연스러운 처리, 오른쪽 다리의 볼륨감 있는 조각 등 17세기 불상 중에서도 우수한 작품이라는 평이다.

하남 선법사 석조보살좌상은 조선 후기 경기도에서는 흔하지 않은 경주불석(주로 경상도 지역 사찰)으로 만든 중형 규모의 보살상이다. 불석으로 조성한 상으로는 큰 편에 속한다. 전형적인 조선시대 후반기(17~18세기) 불상으로 어깨선의 의상 표현, 결가부좌한 다리의 폭과 높이에서 드러나는 양감 등 완성도 측면에서 문화재 지정 가치를 인정받았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6월부터 서울집값 급등? 납량특집 수준의 대폭락 온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