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브래드 피트, 휠체어 탄 채 수척한 모습…병원서 포착 '깜짝'

머니투데이
  • 이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67,317
  • 2021.04.16 14:1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9
할리우드 배우 브래드 피트/사진=AFP/뉴스1
할리우드 배우 브래드 피트/사진=AFP/뉴스1
할리우드 배우 브래드 피트가 병원에서 휠체어를 탄 채 이동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14일(현지시간) 미국 연예매체 '페이지식스'에 따르면 브래드 피트는 미국 로스앤젤레스 베벌리힐스의 한 병원에서 목격됐다.

당시 브래드 피트는 검은 색 후드티와 회색 청바지를 입은 편안한 차림이었으며, 마스크와 큼직한 선글라스를 착용해 얼굴을 완벽히 가린 상태로 휠체어에 타고 있었다.

의사가 브래드 피트의 휠체어를 밀었고, 사복을 입은 경호원들이 그를 에스코트하며 이동했다. 휠체어를 탄 브래드 피트는 다소 수척해진 듯 힘 없는 모습이었다.

보도에 따르면 한 관계자는 "브래드 피트가 사랑니를 뽑았다"며 "별일 아니다. 치과 치료 때문에 병원에 온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브래드 피트는 2005년 영화 '미스터&미세스 스미스' 촬영 중 배우 안젤리나 졸리와 연인으로 발전, 2014년 결혼했다. 그러나 두 사람은 결혼 2년 만인 2016년 파경을 맞았다.

브래드 피트와 안젤리나 졸리는 이혼 소송 3년 만인 2019년 완전히 남남이 됐지만 재산 분할과 양육권을 놓고 여전히 소송을 이어오고 있다. 두 사람이 이혼을 위해 지금까지 쓴 돈만 22억원이 넘은 가운데, 소송이 앞으로 6년 더 이어질 것이란 전망이 나와 화제가 되기도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테슬라·폭바 위협에도 K-배터리 "오히려 기회" 외치는 이유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