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너목보8' 안재욱 "저러면 어떻게 맞혀!…방송 보며 화낸 적 있어" 고백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16 19:5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Mnet '너의 목소리가 보여 8' © 뉴스1
Mnet '너의 목소리가 보여 8' © 뉴스1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안재욱이 '너의 목소리가 보여 8'의 애시청자임을 밝혔다.

16일 오후 7시 30분에 방송된 Mnet '너의 목소리가 보여 8'(이하 '너목보8') 최종회에서는 배우 안재욱이 음치 수사에 나서 시즌의 대미를 장식했다.

안재욱은 최근 드라마 '마우스'를 통해 데뷔 후 첫 악역에 도전, 반전을 선사하며 또 다른 매력을 발산했다. 그러나 안재욱은 "반전 묘미가 있어서 좋게 봐주시는데, 반전은 '너목보'만큼은 따라갈 수 없다"라고 너스레를 떨며 '너목보'의 찐팬임을 고백했다.

안재욱은 "자신 있는 편이었는데 시즌 거듭될수록 제작진이 독해졌다"라고 털어놓으며 "방송 보며 '저러면 어떻게 맞혀!'하고 화낸 적도 있다"라고 덧붙여 웃음을 안겼다.

한편, Mnet '너목보8'은 직업과 나이, 노래 실력을 숨긴 미스터리 싱어 그룹에서 얼굴과 몇 가지 단서만으로 실력자인지 음치인지 가리는 대반전 음악 추리쇼 프로그램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한국엔 안 갈래요"…글로벌 기업 임원 놀라게 한 그 '法'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