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정법' 김혜윤, 엉뚱 4차원 매력 "내가 게라고 생각해보자"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17 21:5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SBS '정글의 법칙 봄'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SBS '정글의 법칙 봄'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배우 김혜윤이 엉뚱한 매력을 발산했다.

17일 방송된 SBS '정글의 법칙 봄'에서는 병만족이 제주도 곶자왈에서 생존에 나섰다.

이날 김병만과 박태환, 박군은 제주도 바다에 있다는 닭새우를 잡으러 바다에 갔다. 김병만은 바다에 들어간 지 얼마 안 돼 손에 뭔가를 쥐고 나왔다. 김병만이 잡은 건 아홉동가리라는 물고기였다. 박태환은 닭새우를 꼭 잡겠다는 결연한 의지를 다지며 물에 들어갔다.

한편 나머지 출연진은 참게를 잡으러 갔다. 김혜윤은 "내가 게라고 생각해보자. 그러면 어디로 갈까"라고 혼잣말하며 참게 잡기에 열중해 웃음을 줬다. 김혜윤은 "게의 입장을 생각해봤다. 참게의 심리를 생각했다"고 말했다. 김혜윤의 방식이 통한 듯 금세 참게를 찾아냈다. 참게 팀은 첫 참게를 사냥하고 뛸 듯이 기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지역인재' 역차별에 부글부글…내가 이러려고 인서울했나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