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보행사고 최다' 전통시장, 노인보호구역으로 지정…30㎞ 속도제한

머니투데이
  • 강주헌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18 11:1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 성북구 장위시장(왼쪽 상단), 개선 조감도(오른쪽 상단), 서울 강동구 일자산공원 앞 횡단보도(왼쪽 하단), 개선 조감도(오른쪽 하단)
서울 성북구 장위시장(왼쪽 상단), 개선 조감도(오른쪽 상단), 서울 강동구 일자산공원 앞 횡단보도(왼쪽 하단), 개선 조감도(오른쪽 하단)
서울시가 오는 6월 중 전통시장 주변 도로를 '노인보호구역'으로 지정한다. 전통시장 주변 도로가 노인보호구역으로 지정되는 건 처음이다. 노인 보행사고의 40%를 차지하는 전통시장에서 발생 사고를 줄이기 위한 안전대책을 마련한다는 취지다.

서울시는 18일 △성북구 장위시장 △동대문구 청량리 청과물 시장 △도봉구 도깨비 시장 △동작구 성대시장 등 4개 전통시장이 노인보호구역 지정대상이라고 밝혔다.

노인보호구역으로 지정되면 시속 30㎞로 차량 속도가 제한되고 불법주정차 과태료도 일반도로 대비 2배(8만 원)가 부과된다. 운전자들이 노인보호구역임을 알 수 있도록 표지판이 설치되고, 과속단속 폐쇄회로텔레비전(CCTV), 과속방지턱, 미끄럼방지포장 같은 교통안전시설도 보강된다.

서울시에 따르면, 노인 보행사고의 가장 많은 비중인 40%가 전통시장에서 발생한다. 물건과 시장 이용객, 불법주정차 차량 등으로 복잡하게 뒤엉켜 발생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이다.

최근 3년 간 서울에서 발생한 노인 보행 사망사고는 2018년 97명, 2019년 72명에 이어 지난해 60명으로 매년 큰 폭으로 감소하고 있지만 전체 보행 사망사고에서 노인이 차지하는 비중은 절반 이상이다. 지난해 말 기준 서울시 전체 인구 965만 명 중 노인인구는 157만 명으로 16.3%를 차지한다.

서울시는 도로교통법 개정으로 노인보호구역 제도가 생긴 2007년부터 복지관, 경로당, 의료시설 등 노인 유동인구가 많은 시설을 중심으로 노인보호구역을 지정하고 있다. 현재 서울시내에 총 163개소가 지정돼있다.

그러나 전통시장 주변에 노인보호구역이 지정된 곳은 전국적으로 한 곳도 없다. 도로교통법은 노인보호구역 지정 대상을 복지시설, 의료시설, 도시공원 등으로 정하고, '그 밖에 노인이 자주 왕래하는 곳으로서 조례로 정하는 시설'도 지정 가능하도록 명시하고 있다.

도로교통법에서 전통시장이 지정대상에 포함돼있지 않은 만큼 서울시는 지난 1월 조례 제정을 통해 제도적 근거를 마련했다. 전통시장은 복지관이나 경로당 같은 시설과 달리 구역 지정을 신청하는 주체가 불분명한 경우가 많은 점을 고려해 서울시장이 직권으로 지정하도록 했다.

성북구 장위전통시장 입구는 시장 이용객과 차량, 불법주정차 등으로 매우 복잡한 지점으로 2019년 한 해 이 지점에서만 4건의 노인보행사고가 발생했다. 시는 이곳에 'X'자 횡단보도와 방향별 신호기를 추가해 보행 신호시간대에는 보행자가 어느 방향으로든 안전하게 건널 수 있도록 했다.

청량리 청과물 시장 앞 도로는 차량과 물건을 고르는 사람이 뒤엉켜 복잡한 곳으로, 매년 노인보행사고가 10건 이상 발생하는 대표적인 노인보행사고 다발지역이었다. 시는 이곳에 지난 2019년 보행로와 안전펜스를 설치한 결과 지난해 노인보행사고가 4건으로 크게 줄었다.

이밖에도 강동구 일자산공원, 관악구 보라매공원 앞 도로 등 사고다발지역도 올해 노인보호구역으로 신규 지정한다. 관악구 당곡경로당, 서대문구 홍익경로당, 동대문구 노인종합복지관등 주택가 노인보행시설 주변도 노인보호구역으로 지정해 이면도로를 적색 미끄럼방지포장과 노인보호구역 안내표지 등으로 정비한다.

이혜경 서울시 보행친화기획관은 "세계 최고 수준의 '선진보행도시' 조성을 위해서는 교통약자 보행 안전이 무엇보다 담보되어야 한다"며 "서울시가 초고령 사회로 빠르게 향해 가고 있어 미리 미리 관심을 가지고 실효성 높은 노인보행사고 방지대책을 준비해 가겠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