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기업들 "2050 탄소중립, 당장은 기회보단 위기요인"

머니투데이
  • 오문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18 12: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제공=대한상공회의소
/사진제공=대한상공회의소
국내기업들이 '2050 탄소중립'을 당장은 기회보다 위기 요인으로 평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상공회의소는 18일 온실가스 배출권거래제에 참여중인 기업을 대상으로 '2050 탄소중립에 대한 대응실태와 과제'를 조사한 결과를 발표했다. 684개사 가운데 403개사가 조사에 응했다.

대한상의에 따르면 탄소중립이 당장에는 기회보다 위기 요인으로 작용할 것이라 다수 기업이 보고 있었다. 탄소중립이 기업 경쟁력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경쟁력 약화 위기'(59.3%) 또는 '업종 존속 위기'(14.9%)라고 응답한 기업이 74.2%를 차지했다. '경쟁력 강화 기회'라고 보는 기업은 25.8%에 그쳤다.

응답기업 가운데 3분의 2는 탄소중립에 대응하거나 대응계획을 마련 중인 것으로 나타났지만, 그 이유는 규제 등 수동적인 요인에 머물렀다. 대한상의에 따르면 응답기업의 64.8%는 탄소중립 정책에 '대응 중'(31.0%) 또는 '대응계획 중'(33.8%)이라고 답했다. '대응하지 못한다'고 답한 기업은 35.2%였다.

탄소중립 대응에 나선 기업은 그 이유로 규제를 주로 꼽았다. '현재의 규제'(39.0%) 또는 '규제강화 대비'(21.7%)가 60.7%를 차지했다.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실천'(16.9%)이나 경쟁력 강화(12.5%), 공'급망 등의 요구'(5.2%), '기후위기 대응 동참'(2.9%) 등 적극적 이유로 대응한다는 기업은 상대적으로 적었다.

아직 대응하지 못하고 있는 경우에 그 이유로 '비용 부담'(41.7%)을 답한 기업들이 가장 많았다. 그 뒤로는 '감축방법 부재'(31.3%), '우선순위에서 밀림'(22.2%) 등이 뒤따랐다. 한 제조업체 관계자는 "발전·수송 부문과 달리 산업 부문은 아직 탈탄소 혁신기술이 개발되지 않은 경우가 대부분"이라며 "탄소제로가 최종목표이지만 현재는 점차 강화되는 온실가스 규제에 대응하는 수준"이라며 어려움을 토로했다.

/사진제공=대한상공회의소
/사진제공=대한상공회의소
탄소중립을 위해 시급한 정책과제로는 '감축투자 지원'(36.7%)과 '탈탄소 혁신기술 개발'(31.0%)을 요청한 기업이 많았다. 이어 '재생·수소에너지 공급인프라 구축'(15.1%), '법제도 합리화'(11.2%), '협력 네트워크 구축'(5.0%) 등의 순으로 응답했다.

김녹영 대한상의 지속가능경영센터장은 "탄소중립을 현실화할 수 있는 길은 신재생에너지의 안정적 공급과 탈탄소 혁신기술에 있는 만큼 정부의 적극적인 R&D 지원과 함께 산업계와 긴밀한 협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탄소중립은 탄소를 배출하는만큼 외부에서 탄소를 감축하는 활동을 벌여 실질적인 배출량을 '0'으로 만드는 것을 의미한다. 유럽연합과 일본이 2050년, 중국은 2060년까지 탄소중립 실현을 선언했고, 미국 역시 바이든 정부가 출범하면서 탄소중립을 공언했다. 한국은 지난해 10월 2050년 탄소중립 목표를 선언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6월부터 서울집값 급등? 납량특집 수준의 대폭락 온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