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2000원 더 내라고?…'배달비 3년' 외식·라이더 폭풍성장

머니투데이
  • 이동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18 16:1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제공=게티이미지뱅크
/사진제공=게티이미지뱅크
배달비 개념이 국내에 등장한 지 불과 3년 만에 일상의 '뉴 노멀'(New Normal)로 자리잡았다. 소비자들은 초창기 뜨악해 했지만 배달비는어느새 외식업 생태계를 송두리째 바꾸어 놓았고 라이더 산업의 폭발적인 성장을 이끌었다.

18일 배달업계에 따르면, 배달비를 처음 소비자들에게 부과한 건 2018년 5월1일 국내 치킨 외식업체인 교촌치킨이다. 국내 외식업계에 배달비라는 개념이 등장한 지 근 3년이 된 셈이다. 당시에도 배달의민족이나 요기요 등 배달앱이 있었지만 배달비는 소비자가 아닌 음식점에서 부담했다. 배달비를 내야 한다는 소식에 소비자 불매운동이 번지기도 했으나 교촌은 계획대로 강행했다. 배달 주문이 늘어날 수록 마진이 줄어드는 가맹점주 부담을 덜어준다는 명분이었다.

2018년 당시 최저임금 상승률은 역대 최대폭인 16.4%. 최저임금이 오르자 자체 배달원을 보유한 치킨, 중식, 피자 등 외식업체의 부담이 컸다. BBQ와 BHC·굽네치킨 등이 줄지어 배달비를 유료화하기 시작했고, 배민과 요기요 같은 배달앱도 주요 프랜차이즈의 요구로 배달비를 별도 표시하기 시작했다.


배달 외주화, 17조 시장 키워…배달비 5000원까지


서울 도심에서 라이더들이 비가 내리는 가운데 배달을 하고 있다. / 사진=뉴시스
서울 도심에서 라이더들이 비가 내리는 가운데 배달을 하고 있다. / 사진=뉴시스
최저임금 인상과 배달비 도입은 자연스럽게 '배달 외주화'로 이어졌다. 영세 자영업자가 라이더를 고용해 임금과 위험수당을 주고 4대 보험에 들어주는 대신 외부에서 인력을 수급했다. 그 결과 2014년 1조원에 불과했던 음식배달 시장은 지난해 17조원 규모로 광폭 성장했다.
배달앱과 외식업체를 연결하는 배달대행업체의 몸값도 덩달아 뛰었다. 이들 업체는 탄탄한 수요의 음식 배달을 기반으로 생활용품, 퀵서비스 등 라스트마일(Last Mile) 기업으로 성장했다. '부릉'을 운영하는 메쉬코리아는 네이버와 GS홈쇼핑의 투자를 받아 기업가치가 8000억원 수준으로 성장했다. 바로고 역시 최근 3000억원대 기업가치를 평가받았다.

코로나19 확산으로 배달음식 주문이 일상이 되자 소비자 인식도 크게 바뀌었다. 이젠 고액 배달비 별도 부담을 자연스럽게 여긴다. 불과 3년 전 2000원에 그쳤던 건당 배달비는 배달 수요 급증과 라이더 부족 현상에 최근 5000원대로 상승했다. 고객이 배달팁 2000원을 내면 그 차액인 3000원을 음식점 업주와 배달앱이 나눠 내는 구조다.



배달비 돌고 돌아 '단건 배달' 경쟁 '쩐의 전쟁'


배달앱 업계에선 배달비를 둘러싼 '쩐의 전쟁'도 한창이다. 후발주자인 쿠팡이츠가 한 건당 한 집만 배달하는 '단건 배달'로 최근 급성장하면서다. 전국 점유율 10%대의 쿠팡이츠는 강남 3구(강남·서초·송파)에선 이미 배민을 제친 것으로 평가된다.

배민도 오는 6월부터 단건 배달을 도입하기로 하는 등 반격에 나섰다. 배민은 서울 일부 지역을 시작으로 단건 배달 서비스 '배민1'을 선보인다. 위메프오도 위치 기반 서비스를 개발하는 전문기업 LK ICT와 업무협약(MOU)을 맺고 단건배달 서비스를 준비하고 있다.

단건 배달은 한 번에 3~4건을 배달하는 기존 '묶음 배달'보다 라이더 수급에 더 큰 어려움을 겪는다. 이 때문에 배달업계는 적자를 감수하고보조금으로 라이더를 유인하는 상황이다. 결국 장기적으로는 배달비의 지속적인 상승이 불가피해 보인다.

배달업계 관계자는 "단건 배달 경쟁은 결국 배달비 상승을 유발해 최종적으로는 소비자에게 부담이 향할 수 있다"며 "식당과 플랫폼 사업자가 소비자 부담을 최소화하는 방향으로 협업해야 배달산업이 장기적으로 발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한국엔 안 갈래요"…글로벌 기업 임원 놀라게 한 그 '法'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