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정청래, 김부겸 비판한 원희룡 향해 "님 앞가림이나 잘해라"

머니투데이
  • 이동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18 21:2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발언하고 있다.  / 사진=뉴시스(공동취재사진)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발언하고 있다. / 사진=뉴시스(공동취재사진)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원희룡 제주지사가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를 비판하자 "객쩍은 소리 그만 하라"며 두둔하고 나섰다.

정 의원은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원희룡의 얄팍한 수, 형이라 부를 거면 축하나 덕담을 할 것이지"라며 "고작 한다는 말이 조롱에 가까운 비아냥을 늘어놓다니, 이 정도 수준밖에 안 되는가"라고 말했다.

이날 원 지사는 자신의 페북에 김 후보자의 총리 지명을 두고 "형에 대한 우정을 담아 총리 후보자에게 요청하려 한다"고 편지 형식의 글을 올리며 "극단의 정치를 이끄는 이른바 '대깨문(강성 친문 민주당원)'들에게 왜 아무 소리 안 하는지 모르겠다"고 꼬집었다.

두 사람은 과거 김 후보자가 한나라당 당적을 지닌 시기에 함께 활동하며 인연을 쌓은 것으로 알려졌다.

정 의원은 원 지사의 이 같은 비판을 두고 "수십년 지난 한때의 인연을 끌어와서 형이라 부르면서 그 형을 깔아뭉개면서 그 형을 자신의 언론플레이 먹잇감으로 써버리는 저 얄팍한 수준의 인간성을 모를 줄 아는가"라고 몰아세웠다.

이어 그는 "님께서 생각하는 분노의 본질과 대상이 이미 달라져 버린 분에게 님께서 하실 말씀은 아닌것 같다"며 "님과는 철학이 다르고 님의 창끝의 방향과도 다르니까"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당은 우리가 알아서 할 테니 신경 끄시고 그쪽 집안일이나 잘하시오"라며 "그쪽 집안 사정도 만만치 않아 보이던데 실없이 한가한 소리 그만하고 님의 앞가림이나 잘하시길"이라고 받아쳤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중대재해법 시행 한국은 안가요" 외국인 임원들도 손사래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