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휴온스글로벌, 러시아 코로나19 백신 생산계약…장 초반 4.25%↑

머니투데이
  • 김태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19 09:3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휴온스글로벌 (60,300원 상승600 -1.0%)이 19일 장 초반 강세다. 지난주 발표한 러시아 국부펀드(RDIF)와의 러시아 코로나19(COVID-19) 백신 '스푸트니크 브이(V)' 생산 기술이전 계약이 호재다.

이날 오전 9시 33분 휴온스글로벌은 전 거래일 대비 2200원(4.25%) 오른 5만4000원에 거래되고 있다. RDIF와의 계약이 호재로 작용하고 있다. 앞서 휴온스글로벌은 프레스티지바이오파마 (29,750원 상승400 -1.3%), 휴메딕스 (35,200원 상승700 2.0%), 보란파마가 참여한 컨소시엄을 만들어 RDIF와 스푸트니크 V 기술이전 계약을 체결했다.

계약에 따라 컨소시엄은 백신 생산에 대한 기술 이전을 받아 오는 8월 시생산에 돌입한다. 이후 컨소시엄을 통해 RDIF가 요청한 물량에 유연하게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휴온스글로벌은 각 사의 역량을 동원해 월 1억 도즈(1도즈는 1회 접종분) 이상 생산할 수 있는 시설을 구축할 방침이다.

스푸트니크V는 지난해 8월 세계 최초로 코로나19 예방 백신으로 승인을 받은 백신이다. 현재 스푸트니크 V 사용을 승인한 국가는 러시아, UAE(아랍에미리트), 이란, 아르헨티나, 알제리, 헝가리 등 전 세계 60여개국이다. EMA(유럽의약품청)도 이달 초부터 심사에 들어갔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