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지브리 6년만의 신작 '아야와 마녀', 6월 개봉…최초의 FULL 3D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19 09:5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아야와 마녀' 포스터 © 뉴스1
'아야와 마녀' 포스터 © 뉴스1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세계 최고의 애니메이션 명가 스튜디오 지브리가 6년 만에 신작을 내놓는다. 스튜디오 지브리 최초 FULL 3D CG 작품인 '아야와 마녀'(감독 미야자키 고로)가 오는 6월 국내 개봉을 확정했다.

배급사 리틀빅픽처스는 19일 '아야와 마녀'의 6월 국내 개봉 소식을 알리며 티저 포스터를 공개했다. '아야와 마녀'는 미스터리한 마법 저택에 발을 들인 10살 말괄량이 소녀 아야의 판타지 어드벤처다. 영화는 '하울의 움직이는 성'의 원작자이자 영국작가 다이애나 윈 존스의 마지막 작품 '이어위그와 마녀'를 바탕으로 거장 미야자키 하야오 감독이 무려 5번이나 넘게 정독했다고 알려졌다. 원작에 대한 애정이 깊은 미야자키 하야오는 이번 '아야와 마녀'를 기획했고, 그의 아들인 미야자키 고로('고쿠리코 언덕에서')가 연출을 맡아 '아야와 마녀'를 탄생시켰다.

특히 '아야와 마녀'는 따듯하고 감성적인 그림체로 전 세계인의 사랑을 받은 스튜디오 지브리가 최초 FULL 3D CG로 제작한 작품으로 눈길을 끈다. 미야자키 하야오는 "CG 기술이 멋지게 구현되어 만족스럽다. 작품이 가지고 있는 에너지가 잘 전달된 것 같다"며 새로운 도전에 대한 자신감을 표했다.

그뿐 아니라, 스튜디오 지브리 사상 최초로 73회 칸영화제 오피셜 셀렉션에 초청받기도 한 이번 작품은 3D CG 최초 도전에 이어 거침없고 솔직한 매력이 돋보이는 캐릭터와 락 스피릿 충만한 OST까지 지금껏 본 적 없는 스튜디오 지브리의 새로운 모습들이 가득 담겨 있어 6년 만에 찾아온 신작에 기대를 더욱 높이고 있다.

6월 국내 개봉 소식과 함께 공개된 티저 포스터에는 3D로 탄생한 주인공 아야의 모습이 가장 먼저 눈길을 끈다. 초록색 줄무늬 폴라티와 앞치마를 두르고 삐쭉 솟아오른 머리와 초승달 모양의 눈썹으로 범상치 않은 캐릭터임을 예고하는 가운데, '마녀가 될 수 있나요?'라는 카피는 아야가 마녀지망생임을 알 수 있게 한다. 뿐만 아니라 아야의 뒤로 장난스러운 표정을 짓고 있는 검은 고양이 토마스의 모습도 살짝 공개돼 아야와 토마스가 미스터리한 저택에서 펼칠 모험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