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최대 1000만원' 리얼돌은 누가살까… "90% 개인이, 체험방 주문은 소수"

머니투데이
  • 김지현 기자
  • 오진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8,887
  • 2021.04.19 16:2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1
'리얼돌'이 또 수입 허가를 받았다. 관세 당국은 '여성을 성적 대상화'한 것으로 풍속을 해치는 물품이라며 수입을 금지해야 한다고 주장했지만 법원은 수입 업체의 손을 들어줬다. 이미 대법원은 2019년 리얼돌의 수입을 허가하는 판결을 내렸다.

리얼돌 수입, 판매 논란이 계속된다. 특히 '리얼돌 체험방'이 들어선 지역 주민들은 "유흥가도 아닌 동네에서 아무런 규제 없이 체험방을 운영할 수 있다는 게 이해가 가지 않는다"고 목소리를 높인다. 하지만 체험방을 제재할 법적 수단은 없는 형편이다.


오피스텔, 주택가에서 리얼돌 체험방 운영...지역 주민 "커다란 속옷만 입은 인형 사진이"


리얼돌 수입업체 '케어엔셰어'가 취급하고 있는 리얼돌. / 사진 = '케어엔셰어' 제공
리얼돌 수입업체 '케어엔셰어'가 취급하고 있는 리얼돌. / 사진 = '케어엔셰어' 제공
2019년 6월 대법원은 개인의 사생활에 대한 국가의 개입을 최소화한다는 전제로 리얼돌 수입을 허용했다. 최근 리얼돌 수입을 허락한 판결에서도 "사적 영역에서 성인의 소지·사용을 위한 성기구의 수입 자체를 금지할 법률적 근거를 찾기 어렵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리얼돌이 사람의 형성과 흡사하다는 이유만으로 음란물이라고 단정하기 어렵다는 판단도 있다.

하지만 리얼돌이 개인 사적 공간(사생활)에서 체험방이는 공적 공간에 나오면서 비판 여론이 들끓는다. 체험방이 자리한 지역 주민들은 유흥업소와 다를 게 없다고 말한다. 시간당 3만~4만원을 내고 방을 잡아 이용하고, 샤워시설이 마련된 곳도 있다. 오피스텔을 빌려 예약제로 운영하는 체험장도 있다. 단골 고객에겐 새 인형이 들어왔다며 사진이 첨부된 문자를 보내기도 한다.

주택가, 학교 근처에 체험방이 생기면서 비난은 더 크다. 서울 강서구에 거주하는 정모씨(50)는 지난주 아이의 책장을 정리하다 리얼돌 체험장 전단지를 발견했다. 정씨는 "속옷만 입은 여자 인형 사진이 커다랗게 찍혀 있었다"며 "학교 옆 PC방 근처에서 받았다고 하는데, 아이들이 오가는 곳에서 버젓이 운영하고 있어 황당했다"고 말했다.

리얼돌 체험장은 '성기구 취급 업소'로 분류돼 별도 허가 없이 설립이 가능한 자유업종이다. 행정당국의 관리가 어렵고, 관련 사업을 규제하기 힘들다. 리얼돌 정보를 공유하는 한 인터넷 커뮤니티에는 등록된 업체만 130여곳에 달한다.

최근 교육당국·경찰에 민원 접수된 종로구의 한 리얼돌 체험장은 교육환경 보호구역 안에 위치해 있었음에도 단속이 어렵게 됐다. 업주가 "체험장이 아닌 리얼돌 사업을 하려는 사람들을 위한 컨설팅 회사다"고 진술했고, 불특정 다수를 상대로 돈을 받고 체험장을 운영했다는 증거가 없어서다.

이와 관련해 법조계 관계자는 "성기구를 이용한 업소에 대한 규정 자체가 없다"며 "개인이 사서 보유하는 경우와 영리적 사용은 엄연히 구분해야 한다"고 했다. 다중이용 시설에서 리얼돌을 이용하는 것에 대한 별도의 규제가 이뤄져야 한다는 것이다.


리얼돌 대부분 개인이 주문, 맞춤제작의 경우 비싸면 1000만원에 달하기도


성인 여성의 모습을 본뜬 리얼돌 (서울=뉴스1) 이재명 기자
성인 여성의 모습을 본뜬 리얼돌 (서울=뉴스1) 이재명 기자
하지만 체험방으로 가는 리얼돌의 수는 일부에 불과하다. 실제로 리얼돌을 수입하는 업체 대표 김모씨(41)는 본인 수입한 70여개의 리얼돌 중 체험방에 팔린 것은 10개 정도 라고 했다. 김씨는 "온라인에 견적을 올려두면 고객에게서 연락이 오고, 업체 측이 중국 등 제조공장에 주문을 넣어 국내로 수입을 해 배송하는 방식"이라고 했다.

또 다른 수입업체 측도 90%이상은 '개인 고객'이라고 했다. 업체 관계자는 "리얼돌은 기호제품이기 때문에 이 사람에게 맞는 것이 다른 사람에겐 안 맞을 수 있다"며 "대부분은 개인 주문을 넣은 소비자들이다"고 밝혔다.

고객이 원하는 형태의 리얼돌을 맞춤제작하기에 단가도 비싸다. 저렴한 제품이라도 100만원을 넘고, 비싸면 1000만원에 달하는 것들도 있다. 크기까지 사람과 비슷한 경우가 있는데, 지난 13일 법원에서 수입허가가 난 제품 중 하나는 크기가 160cm, 무게가 30kg 정도다.

수입된 제품은 여성의 모습과 매우 유사하고, 사람의 몸과 비슷하게 관절이 형성돼 있다. 안거나 구부리는 등의 자세를 취할 수 있다. 피부는 실리콘 재질이고, 뼈대는 철심으로 이뤄져 있다. 주문제작의 경우 피부색은 물론 크기, 얼굴 형태, 헤어스타일 등을 다양하게 선택할 수 있다.

수입업자(판매업자)들은 입을 모아 리얼돌이 성기구와 같이 개인의 성적 욕구를 해소하기 위한 제품일 뿐이고, 특정성별을 혐오하는 제품이 아니라고 항변한다. 일각에선 장애인 등 정상적인 성관계를 갖기 어려운 계층에겐 도움이 될 수 있다는 견해도 있다.

한 업체 관계자는 "아동 형태나 지인의 얼굴로 제작해달라고 하는 고객들의 주문은 거부하고 있다"며 "인간과는 엄연히 다르다"고 말했다. 체험장을 운영 중인 A씨는 "성매매나 유흥업소 단속이 강화되면서 리얼돌로 눈을 돌리는 업주들도 있다"며 "상대적으로 벌어들이는 돈이 적긴 하지만, 단속에 걸릴 걱정이 없고 사람과 접촉이 적으니 방역 부분에서 안전하다는 시각도 있다"고 전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중대재해법 시행 한국은 안가요" 외국인 임원들도 손사레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