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악뮤 수현이 털어놓은 슬럼프 "은퇴까지 생각…아이유 위로 받아"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20 08:3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jtbc 캡처© 뉴스1
jtbc 캡처© 뉴스1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악뮤 수현이 최근 슬럼프를 겪었다고 말했다.

지난 19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독립만세'에서는 지난 방송에 이은 송은이, AKMU(악뮤) 수현, 재재의 불면증을 날려버린 하루와 ‘고독리버’(고독한 독리버) 김민석의 혼자 놀기 도전, 창작의 고통이 느껴지는 천재 뮤지션 AKMU 찬혁의 작사, 작곡법이 공개됐다.

먼저 '불면증 타파 모임'을 결성한 송은이, 수현, 재재는 개그우먼이자 트레이너로 활동하고 있는 김혜선과 강렬한 '기절각 운동'에 나섰다. 세 사람은 환상의 완급조절과 고난도 안무로 쉼 없이 폭주하는 김혜선을 따라가지 못하고 급격한 체력저하를 보이는가 하면 창문, 현관문으로 탈출을 감행해 폭소를 유발했다.

불면증을 없애기 위한 활동은 마당에서도 계속됐다. 수현, 재재에게 몸에 좋은 고로쇠 물을 대접한 송은이는 동생들의 꿀잠을 위해 돌을 구워 텐트 안에서 핀란드식 사우나를 할 수 있게 만들어 감탄을 자아냈다. 수현과 재재는 텐트 안에 가득한 온기에 신기해하며 사우나를 즐겼으나 이후 인터뷰에서 송은이에게 고마워하면서도 "사우나 되게 안 좋아한다", "굳이 배고픈데 그걸 왜 했나 여쭤보고 싶다"는 반전 속마음을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저녁을 먹으며 각자의 고민 해소 방법을 공유하던 이들은 진솔한 마음을 드러냈다. 송은이는 작년에 번아웃이 와 캠핑으로 이를 해소하고 있음을, 재재는 악성 댓글로 말과 행동을 검열하게 된 것을 밝혔다. 수현은 슬럼프를 고백, 자신과 비슷한 시기에 슬럼프를 겪었던 아이유와 유희열의 진심에 위로를 받았다고 말했다.

수현은 "최근 1년 동안 진짜 하고 싶어서 한 게 하나도 없다. 저도 슬럼프라고 생각하고 선배님들을 많이 찾아갔다"라고 회상했다. 이어 "되게 위안됐던 건 아이유 언니가 제 시기에 딱 저랑 비슷하게 슬럼프가 왔었다고 하더라. '아 나도 극복할 수 있겠구나' 하는 희망이 보였다. 그냥 열심히 넘기고 버티고 있다"라고 고백했다.

특히 수현은 "그래서 1년 전까지만 해도 은퇴를 입에 달고 살았다"라고 깜짝 고백해 놀라움과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반면에 김민석과 찬혁은 오롯이 혼자만의 시간을 보냈다. 아침부터 외로움에 몸부림치며 친구들에게 전화를 걸었던 '고독리버' 김민석은 집들이 선물로 받은 족욕 튜브와 동화책을 읽는 등 갖은 노력을 했다. 특히 처음으로 영화관에서 혼자 영화 보기에 도전한 그는 매 순간이 어색한 초보 혼놀러(혼자 노는 사람)의 면모로 깨알 재미를 안겼다. 또한 마라롱샤로 혼밥에 재도전, 진정한 독리버로 거듭나기 시작했다.

찬혁은 다음 작품에 대한 영감을 얻으려 파도소리를 듣고 자신의 인생 영화인 '싱 스트리트'를 다시 보며 노력했다. 밀려든 영감에 기타를 잡은 그는 테라스로 나가 즉흥적으로 떠오르는 생각들을 노래로 흥얼거리는가 하면 거실부터 침실, 화장실까지 집안 곳곳을 떠돌며 노래해 고뇌에 빠진 그의 리얼한 모습을 엿볼 수 있었다.

이처럼 ‘독립만세’는 초보 독리버 송은이, AKMU, 재재, 김민석 등이 저마다 품은 고민들을 조금씩 해결해가는 과정을 보여주며 시청자와 공감대를 형성했다. 매주 월요일 ㄹ밤 방송.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