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4년 된 여친, 주변 남자들에 날 숨겨"…서장훈 "순정이 아깝다"

머니투데이
  • 신정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20 11:0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방송인 서장훈, 이수근(오른쪽)/사진=뉴스1
방송인 서장훈, 이수근(오른쪽)/사진=뉴스1
4년 만난 여자친구의 진심을 모르겠다는 고민 내용에 서장훈이 냉철한 조언을 건넸다.

지난 19일 오후 방송된 KBS JOY 예능 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 21살 의뢰인은 "고 2 때 부터 4년 사귄 여자친구가 있는데 마음을 알고 싶다"고 털어놨다.

그는 지금까지 여자친구의 절친 한 명만 만났다며 "날 많이 숨긴다. 주변 남자 선배들한테도 교회 오빠, 단체에서 아는 오빠라고 한다"고 말했다.

이어 "여자친구가 새내기인데, 남자 선배들을 만날 때만 화장하고 저랑 만날 때는 하나도 안 한다"며 "싸우다 보면 날 차단하기도 하더라"라고 말했다.

의뢰인은 "전 싸우다 보면 화해의 의미로 예전에 갖고 싶었다고 했던 걸 기억했다가 사준다"며 "4년 간 크리스마스 때 만난 건 딱 한 번인데 배송 지연으로 선물을 늦게 줬더니 삐져서 집에 갔다"고 토로했다.

이를 들은 서장훈은 "여자친구는 이 연애와 널 소중하게 생각한단 느낌이 안 든다"며 "결론을 내리자면 짝사랑"이라고 말했다.

이어 "당분간 여자친구한테 먼저 연락하지 말고 올 때까지 기다려라"라며 "만약 연락을 안 했는데 진짜 연락이 안 온다면 헤어지면 된다. 결과는 나와있는데 4년 간 네 순정이 아까워서 뭐라고 말 못하겠다"고 조언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테슬라·폭바 위협에도 K-배터리 "오히려 기회" 외치는 이유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