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또 스토킹?…여성 동료 찾아가 흉기 휘두른 20대 "죽이려 했다"

머니투데이
  • 김자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21 07:2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이지혜 디자이너 /사진=이지혜 디자이너
이지혜 디자이너 /사진=이지혜 디자이너
직장동료의 집앞을 찾아가 흉기로 동료의 얼굴과 목을 찔러 살해하려 한 20대 남성에 대해 경찰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21일 경찰에 따르면 경기 안산단원경찰서는 지난 20일 살인미수 혐의로 A씨(20대)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A씨는 지난 18일 오후 6시30분쯤 단원구 선부동 직장동료 B씨(30대·여) 집 앞에서 귀가하던 B씨의 얼굴과 목 등을 흉기로 수차례 찔러 살해하려 한 혐의를 받고 있다.

B씨는 함께 거주하는 여성 동거인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구급대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다행히 위독한 고비는 넘긴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현장 CCTV 분석 등을 통해 A씨의 범행임을 확인하고 곧바로 추적에 나섰고, 19일 오전 1시30분쯤 시흥시 주거지에 은신해 있던 B씨를 붙잡았다.

경찰은 B씨 주변인들에게서 'A씨가 B씨에게 호감을 표현해왔다'는 진술을 확보해 스토킹 범죄 가능성을 열어두고 수사를 벌이고 있다.

A씨는 경찰조사에서 "죽이려 했다"며 범행을 시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A씨가 혐의를 인정하면서 범행 이유도 함께 밝혔지만 피의자의 일방적인 주장인 점에서 내용을 따로 언급하기에는 부적절하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한국엔 안 갈래요"…글로벌 기업 임원 놀라게 한 그 '法'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