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음악 저작권자 4만 시대…한음저협 4만번째 회원 기념식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21 11:0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한국음악저작권협회 © 뉴스1
한국음악저작권협회 © 뉴스1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사단법인 한국음악저작권협회(회장 홍진영, 이하 한음저협)가 지난 19일 4만 번째 회원 가입 기념식을 실시했다.

국내 최대 저작권 신탁단체로서 국내외 약 460만 곡의 저작권을 신탁관리하고 있는 한음저협은 지난 2018년 회원 3만 명 돌파 이후 2년6개월 만에 4만 명 시대를 열며 꾸준한 성장을 이어가고 있다.

이 날 기념식에서는 4만 번째 회원으로 가입한 싱어송라이터 은호수가 참석, 홍진영 회장으로부터 창작지원금을 전달 받았다.

자작곡 '들이쉬어'로 데뷔한 싱어송라이터 은호수는 기념식에서 "뮤지션들을 위해 협회가 애써주고 계신다는 생각에 든든한 마음"이라며 "뜻깊은 자리에 초대되어 너무나 감사하고 앞으로 더욱 열심히 음악을 할 수 있을 것 같다"고 소감을 전했다.

홍 회장은 회원 4만 명 돌파에 대해 "대한민국 음악의 양적, 질적 성장을 이끌어가고 있는 4만 명의 회원님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우리 음악 작가들은 저작권료 수준이 세계 평균에 미치지 못하고 있는 대한민국을 세계 11위 음악 저작권 강국으로 만든 주역"이라고 말했다.

이어 "협회는 음악 작가들을 위해 더욱 막중한 책임감을 갖고 투명한 저작권료 징수, 분배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1964년 국내 최초의 저작권 단체로 설립된 한음저협은 2020년 한해 2685억 원의 음악 저작권료를 징수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