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고 손정민 父 "아들, 다시 만날 때까지 잘 있을게…엄마는 걱정마"

머니투데이
  • 임현정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3,368
  • 2021.05.05 08:2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5
고 손정민 父 "아들, 다시 만날 때까지 잘 있을게…엄마는 걱정마"
한강공원에서 술을 마시고 잠들었다가 실종 6일만에 숨진채 발견된 의대생 고(故) 손정민(22)씨의 발인이 오늘(5일) 이뤄지는 가운데 손씨의 아버지 손현씨가 아들에게 작별인사를 남겼다.

정민씨의 아버지는 5일 "다시 만날 그날까지 잘 있을께, 엄마는 걱정하지마"라며 아들이 가는 길에 마지막 작별인사를 건넸다.

정민씨의 아버지는 아들의 발인을 앞둔 이날 새벽 블로그를 통해 그동안 많은 위로와 안타까움을 나타내준 사람들에게 감사의 인사도 전했다.

그는 "일요일(4월 25일) 2시까지 살아있던 사진 속의 아들은 영정속의 인물이 되었고 상상할 수 없는 많은 일들이 벌어졌다"며 "장례가 치뤄지는 4일간 너무나 많은 분들이 애도해주셨고 아무 연고없이 오셔서 위로해주시고 힘을 주셨다"고 감사의 뜻을 밝혔다.

또 "정민이의 학교 친구들이 거의 4일 내내 왔고 아무도 말걸어주지 않았을 때 제일 먼저 말을 건네줘서 고마웠다는 분들이 많은 것을 보고 아들이 잘 살았구나 하는 생각을 하게 됐다"고 했다.

정민씨의 아버지는 "친구들이 정민이에게 보내는 마지막 선물은 LoL(롤 게임)의 이렐리아다"며 관련 사진을 소개한 뒤 "이것을 좋아해서 (아들)별명이 정렐리아였다고 하는데 저는 그런것도 모르는 아빠였다"고 안타까워 했다.


고 손정민 父 "아들, 다시 만날 때까지 잘 있을게…엄마는 걱정마"

다음은 정민씨 아버지가 고별식 때 아들에게 보낸 자신의 마음을 담은 편지다.



다음은 편지 전문



"정민아. 하늘이 내려주신 선물,

내가 착한 너를 얻으려고 아무것도 한게 없기에 넌 늘 선물이라고 생각했다.

네가 우리에게 왔다 간 기간이 21년밖에 안되서 너무 서운하지만 너무나 많은 것을 주었고 우리 부부에게 인생은 살아갈만한 것임을 알려주었고 행복이라는 것이 무엇인지를 알려주었다.

네가 없다면 우리는 행복이란 단어의 의미를 몰랐을거야.

지금의 이별이 너무 아쉽지만 언젠가 다시 만날 것을 알기에 이제 너를 보내주려고 한다.

우리는 늘 너와 함께 할거고 널 늘 그리워할거야.

다시 만날 그날까지 잘 있을께, 엄마는 걱정하지마.

아빠 믿지...사랑한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