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지역혁신사업에 '대전·세종·충남' 선정…경남은 울산과 연합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5.06 12:0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교육부, 올해 4개 플랫폼에 국비 1710억 지원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지난 3월5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 사업 제1차 협의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지난 3월5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 사업 제1차 협의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서울=뉴스1) 권형진 기자 = 지방자치단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사업에 대전·세종·충남 플랫폼이 새로 선정됐다. 지자체와 대학이 협업체계를 구축하고 지방대 혁신을 통해 지역혁신을 추진하는 사업이다.

교육부와 한국연구재단은 6일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 사업' 예비선정 결과를 발표했다. 신규 선정에는 대전·세종·충남 플랫폼이 선정됐다.

기존 단일형 플랫폼이 다른 지자체와 연합해 복수형으로 전환하는 '전환형'에는 울산·경남 플랫폼이 선정됐다. 지난해 선정됐던 경남 플랫폼에 울산이 새로 참여한다.

이 사업은 인구 감소와 지역인재의 수도권 유출로 인한 지역소멸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사업이다. 지자체와 지역대학이 협업체계를 구축해 '지역인재 양성-취·창업-정주'를 아우르는 선순환 구축을 지원한다.

지난해 선정된 광주·전남 플랫폼, 충북 플랫폼을 포함해 올해는 총 4개 플랫폼에 8개 지자체가 참여한다. 올해는 국비 1710억원과 지방비 729억원 등 총 2439억원이 투입된다.

신규 선정된 대전·세종·충남 플랫폼은 충남대 등 권역 내 24개 대학, 68개 지역혁신기관이 참여해 '미래 이동수단'(모빌리티) 혁신 생태계 조성에 역량을 집중한다.

소재·부품·장비, 정보통신기술(ICT)을 핵심분야로 선정했다. '대전·세종·충남 공유대학'을 통해 연 400명의 핵심인재를 배출할 계획이다.

경남 플랫폼은 올해부터 울산과 연합해 경상국립대 등 권역 내 17개 대학, 46개 지역혁신기관이 참여하는 복수형 플랫폼으로 전환한다.

울산·경남형 공유대학을 통해 5개 분야 8개 전공에서 500명의 핵심인재를 양성한다. 기존 핵심분야인 제조엔지니어링, 제조정보통신기술(ICT) 스마트공동체에 '미래 이동수단'(모빌리티) '저탄소그린에너지'를 추가해 5개 핵심분야를 설정했다.

교육부는 올해 하반기에 플랫폼 구축 지역 가운데 고등교육 규제 특례를 적용하는 '고등교육혁신특화지역'을 지정해 고등교육 혁신을 지원할 계획이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지역혁신 플랫폼을 통해 지역의 모든 역량을 동원해 지역인재의 양성-취·창업-정주를 지원하는 지역혁신모형이 만들어 질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세종·강북 아파트 종부세 배제…'마래푸' 보유세 10만원↓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