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이광기, 아들 생각에 눈물…"신종 플루로 7살 때 세상 떠나"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5.12 21:1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V는 사랑을 싣고' 12일 방송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KBS 2TV 'TV는 사랑을 싣고' 캡처 © 뉴스1
KBS 2TV 'TV는 사랑을 싣고'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배우 이광기가 아들 생각에 눈물을 흘렸다.

12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예능 프로그램 'TV는 사랑을 싣고'에서는 이광기가 출연해 과거 연기 스승을 찾아나섰다.

이날 이광기는 배우로 입지를 다진 드라마 '태조 왕건' 얘기를 하다, 이후 갑작스럽게 신종 인플루엔자 때문에 아들을 잃은 사실을 언급했다.

이광기는 "당시 신종 플루가 유행해서 장남 석규가 하늘나라로 갔다. 7살 때였다. 그때 많이 힘들었다"라고 담담하게 입을 열었다. 그는 아들의 사망 보험금이 들어왔지만 쓸 수가 없었다고. "아내는 통장만 보면 눈물을 흘리고 그랬다. 그때 아이티에 지진이 났다. 그래서 아내에게 '우리 석규가 마지막으로 세상에 좋은 일 하고 간 걸로 하면 어떨까' 했었다"라고 밝혔다.

이광기는 "아이티에 가서 어떻게 하다 보니까 보육원에 방문했다. 거기서 한 아이의 눈이 보석처럼 빛나더라. 눈물이 맺힌 거였다. 언어는 통하지 않았지만 교감이 됐다"라며 "하늘나라로 간 아들과 나이가 같았다. 그 당시만 해도 내가 과연 살 수 있을까, 과연 우리 가족이 옛날처럼 웃을 수 있을까 비관적이었는데 이 아이가 울먹이니까 피할 수 없더라. 이 아이가 내 품에 안겨서 펑펑 울었다"라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이광기는 "이 아이를 통해서 우리 아이의 체온이 고스란히 느껴졌다. 너무 감사했다. 그래서 이후로도 지속적으로 후원하고 있다"라고 전해 눈길을 모았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바이든 '땡큐'의 이면…"잘못하면 日처럼" 경고등 켜진 삼성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