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누나를 죽였어요, 경찰 좀 불러줘요"…이웃집에 자백한 美남성

머니투데이
  • 홍효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5.13 08:5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미국에서 누나를 살해한 뒤 이웃집에 신고를 요청한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미국에서 누나를 살해한 뒤 이웃집에 신고를 요청한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미국에서 누나를 살해한 뒤 이웃집에 신고를 요청한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지난 11일(현지시간) 폭스뉴스에 따르면 미국 미네소타주 카버 카운티 챈하센에 거주하는 조셉 토마스 네스(21)가 집 안에서 총으로 누나 노엘 네스(25)를 살해한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

당시 현장에서는 총 2건의 신고가 이뤄졌다. 첫 번째 신고는 네스의 어머니인 알리사와 알고 지내던 이웃주민으로부터 접수됐다. 해당 주민은 "알리사가 우리집으로 오더니 '조이(조셉)가 노엘을 쏴 죽였다'고 말했다"고 경찰에 알렸다.

이후 두 번째 신고 역시 또 다른 이웃주민에 의해 접수됐다. 이 주민에 따르면 당시 조셉은 "나를 위해 경찰을 불러달라"며 "난 방금 내 누나를 죽였다"고 자백한 것으로 전해졌다.

집 안을 수색한 경찰은 수백 발의 탄피를 발견했다. 벽에는 발사된 총알로 인해 구멍이 나있었고 창문은 부서져있었다. 경찰은 6개의 소총과 총탄 등 무기를 압수했다고 밝혔다.

현재 조셉은 2급 살인 혐의가 적용돼 구금된 상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바이든 '땡큐'의 이면…"잘못하면 日처럼" 경고등 켜진 삼성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