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출근길 '김골라' 체험한 이낙연 "김포시민 고통·분노 체감했다"

머니투데이
  • 김성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5.17 14:4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7일 김포골드라인을 탑승해 출근길 전철이 얼마나 혼잡한지 경험했다. 2021.5.17./사진=이낙연 페이스북.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7일 김포골드라인을 탑승해 출근길 전철이 얼마나 혼잡한지 경험했다. 2021.5.17./사진=이낙연 페이스북.
출퇴근길 혼잡하다고 이름난 김포골드라인, 이른바 '김골라'를 탄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이 참담한 현실을 정부가 더는 외면하지 말기 바란다"며 "하루빨리 정부가 책임 있는 결단을 해야 옳다"고 강조했다.

이 전 대표는 17일 오전 김포골드라인을 타고 출근 시간 경전철을 경험한 후, 페이스북에 "서울로 출퇴근하는 김포 시민들의 고통과 분노를 가까이에서 아프게 체감했다"고 밝혔다.

이어 "'부처님 오신 날'을 이틀 앞둔 오늘 아침은 그래도 혼잡이 덜한 편이라 한다"며 "난 오늘 하루 아침이지만, 김포 시민들은 날마다 아침·저녁으로 이 고통을 겪는다. 코로나19 상황에 혹시 모를 감염의 불안도 크다"고 설명했다.

이 전 대표는 "인구 50만명 이상의 수도권 도시 중 서울 직결 교통 노선이 없는 유일한 곳이 김포"라며 "김포 시민들에게 골드라인의 지독한 혼잡 문제는 생존권의 문제이자 정의에 관한 문제가 됐다"고 강조했다.

김포골드라인은 혼잡률이 285%에 달한다고 알려졌다. 한 사람이 A4용지 절반 크기에 올라선 수준이다.

이에 김포 주민들은 GTX-D 노선이 김포와 서울 강남, 하남 등을 이어주길 기대했지만,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초안에서 노선은 김포와 부천종합운동장까지만 축소 연결하기로 정해졌다.

이에 이 전 대표는 이날 경전철에 탑승하는 중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과 통화에서 "지금 김포골드라인에 타고 있다. 개선 여지가 있나"라고 물었다. 통화 후 그는 "노 장관에게 전화해 쉽게 생각하지 말라는 의견을 전달했고, (노 장관은) 정부 측에서 어떻게 이 문제를 쉽게 생각하겠냐고 답변했다"고 전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잔여백신, 왜 안보이나 했더니…"매크로 돌려 예약"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