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인적분할 후 거래 첫날…LG 급락, LX홀딩스 급등 왜?

머니투데이
  • 김지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5,721
  • 2021.05.27 12:2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1

오늘의 포인트

여의도 LG트윈타워. /사진=머니투데이DB
여의도 LG트윈타워. /사진=머니투데이DB
인적분할 후 한달 만에 거래를 시작한 LG와 LX홀딩스의 희비가 엇갈리고 있다. LG는 급락한 반면, LX홀딩스는 강세를 보이고 있다.

27일 오전 11시51분 LG (98,000원 상승100 -0.1%)는 전 거래일 대비 1만원(8.79%) 내린 10만9000원에 거래되고 있다. LX홀딩스 (10,700원 상승100 -0.9%)는 시초가 대비 50원(0.40%) 오른 1만2700을 기록 중이다. LX홀딩스는 이날 한때 1만4300원(12.59%)까지 급등했다.

LG는 지난 3월 주주총회를 통해 인적분할을 결정했다. LG전자, LG화학, LG생활건강은 존속법인인 LG에 남고 LG상사, LG하우시스, 실리콘웍스, LG MMA 등 4개 자회사는 분리해 신설 지주사 LX홀딩스를 설립했다.

분할 결정 후 LG 주가는 고공행진을 이어갔다. 지난 4월 한달에만 약 39% 올랐고, 거래정지 전 마지막 날인 지난 4월28일 장중엔 12만6500원까지 오르며 사상 최고가를 기록했다.

증권가도 LG 그룹사 관련 긍정적 전망을 제시했다. 양일우 삼성증권 연구원은 "LG의 NAV(순자산가치) 대비 할인율 48%는 주요 지주사의 NAV 대비 할인율 평균인 40%에 비해 여전히 높아 저평가 상태"라고 말했다.

이어 "1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1조원으로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며 "주요 자회사의 실적 개선에 구광모 회장의 역할이 컸다고 가정하면 계열 분리 후 구 회장의 영향력 강화와 양호한 실적 흐름 지속을 기대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김동양 NH투자증권 연구원도 "거래정지 기간 코스피 변동률이 마이너스 0.4%로 미미하고, 분할에 따른 밸류에이션 변동 폭도 2.7%포인트에 그쳐 거래 재개에 따른 가격 변동성이 크지 않을 전망"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화학, 전자 등 주력사업 강화 위한 구조 개편을 이미 시작됐다"며 "ESG, 바이오·디지털 헬스케어, 딥테크 등 신성장 포트폴리오 강화도 기대돼 주가 상승 여력이 여전하다"고 말했다.

다만 이날 주가가 엇갈린 것과 관련해서 이상헌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순자산비율대로 나누다보니 LX홀딩스의 경우 저평가가 될 수 있는 요인이 있어 신규 상장 후 오르는 경향을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LG의 경우 (거래정지) 한달 전 말미에 주가가 많이 올랐고 한달 동안 거래가 안 된 것에 대한 영향이 오늘 한번에 반영되면서 주가가 떨어지는 폭이 큰 편"이라며 "다만 내일은 정상화 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 연구원은 "분할 이슈는 오늘로써 주가에 반영됐기 때문에 LG는 M&A(인수합병)나 신성장동력으로, 새로 시작하는 그룹인 LX홀딩스도 LG상사, 실리콘웍스 등으로 향후 성장동력이 괜찮을 것 같다"고 내다봤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삼성의 초격차에 삼성이 당하다"…'美日 밀월' TSMC의 역습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