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김용호 "한예슬에게 남친 소개한 사람은…" 계속되는 폭로

머니투데이
  • 신정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40,274
  • 2021.06.09 16:2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4
연예부 기자 출신 유튜버 김용호/사진=유튜브 채널 '김용호연예부장'
연예부 기자 출신 유튜버 김용호/사진=유튜브 채널 '김용호연예부장'
연예부 기자 출신 유튜버 김용호가 한예슬과 관련된 폭로를 이어가고 있다.

9일 김용호는 유튜브 채널 '김용호의 연예부장'에 '한예슬 폭탄! 조여정은 무슨 죄?'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해당 영상은 녹화 방송이었기 때문에 앞서 공개된 한예슬의 해명에 대한 언급은 따로 없었다.

김용호는 이날 영상에서 최근 한예슬이 높은엔터테인먼트와 계약을 맺은 부분에 대해 의혹을 제기했다. 그는 "한예슬이 혼자 활동을 하려다 연예부장의 폭로로 다시 자기를 지켜줄 회사가 필요했다"며 "정말 소속사가 필요했다면 체계적이고 힘이 있는 소속사로 가는 게 유리할 수도 있는데 왜 조여정이 있는 회사로 갔을까"라고 질문을 던졌다.

이어 "높은엔터테인먼트가 과거 크다컴퍼니였는데 배우 김민정의 정산을 제대로 해주지 못 했었다"며 "그런데도 한예슬과 조여정이 이 회사에 있는 이유는 바로 A 회장님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A 회장님이 높은엔터의 실질적 주인이란 사실을 알고 한예슬이 왜 계속 나한테 도발하는지 이해가 됐다"며 "한예슬의 선택이기도 하겠지만 A 회장의 선택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조여정과 한예슬을 뒤에서 지켜주는 회장이 A 회장"이라며 "조여정이 지금까지 오래 연예계 생활을 했는데 스캔들이 없다. 아버지와 관련된 '빚투' 하나가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때 (조여정이) 빚이 많아서 부모님이 이혼한 후 연락이 두절됐다고 해명했다"며 "조여정의 가족 환경이 그렇게 정상적이진 않다는 걸 알 수 있다"고 말했다.

김용호는 또 자신이 2013년에 쓴 단독 기사를 언급했다. 그는 여자 연예인을 동행해 마카오 원정 도박을 한 기획사 대표를 언급하며 "회사 투자 유치 상담을 위해 소속사 유명 여성 연예인을 동행시켜 성상납 의혹까지 제기되고 있었다고 기사에 썼다"고 밝혔다.

이어 "마카오에 동행한 여성 연예인 몇 명을 확인했다. 증거가 있는 사건인데 당시 기사에는 사정상 이니셜로 했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그는 한예슬에게 남자친구 류성재를 처음 소개해준 여배우 A를 지목했다. 또 "A씨 인스타그램 안 닫으셨네요" "모짜르트", "그리고 회장님과 라스베가스 벨라지오 빌라는 왜 가셨어요?"라는 자막을 올리며 영상을 마무리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GTX-C' 사업자에 현대건설…"왕십리·인덕원역 신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