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코로나 백신 '스푸트니크V' 개발자들, 러시아 국가포상 받아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6.10 07:54
  • 글자크기조절
러시아에서 개발한 코로나19 백신 '스푸트니크V' © AFP=뉴스1
러시아에서 개발한 코로나19 백신 '스푸트니크V' © AFP=뉴스1
(서울=뉴스1) 박병진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스푸트니크V'를 개발한 과학자들이 러시아의 국가 포상을 받았다고 타스통신이 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보좌관인 안드레이 푸르센코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스푸트니크V를 개발한 알렉산드르 긴츠부르크, 데니스 로구노프와 세르게이 보리세비치 등에게 상을 수여한다고 밝혔다.

푸르센코 보좌관은 "이 사람들이 상을 받을 자격이 있고 대중의 관심을 받을 자격이 있다는 것은 두말할 나위가 없다"고 극찬했다.

러시아의 국가 포상은 과학과 문화에 기여한 인사들의 업적에 대해 수여되는 상으로 1992년 소련 국가 포상의 후신으로 제정됐다. 지난해 수상자들에게는 현금 1000만루블(약 1억5500만원)과 상장, 명예 훈장, 배지 등이 수여된다.

스푸트니크 V는 러시아가 지난해 8월 세계 최초 코로나19 백신으로 등록한 약품이다. 예방효과는 90%가 넘고 2회 접종이 필요하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두산로보틱스, 청약 증거금 33조원…올해 IPO 최대치 경신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