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윤석열 공수처 수사 착수…NE능률 등 테마주 하락

머니투데이
  • 구단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6.10 15:4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특징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지난 9일 오후 서울 중구 남산예장공원 개장식에 참석해 박수치고 있다./사진=이기범 기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지난 9일 오후 서울 중구 남산예장공원 개장식에 참석해 박수치고 있다./사진=이기범 기자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직권남용 혐의로 수사에 착수한 사실이 밝혀지자 '윤석열 테마주'들이 약세를 보이고 있다.

10일 NE능률 (22,800원 상승200 -0.9%)은 전 거래일 대비 2250원(8.11%) 하락한 2만5500원에 거래 마감됐다. 웅진 (3,120원 상승15 0.5%)덕성 (24,850원 상승250 1.0%)도 각 13.07%, 10.65% 하락했다.

서연 (19,050원 상승150 0.8%)희림 (8,260원 상승20 0.2%)도 10.21%, 9.18% 약세를 보였다. 이들 종목은 회사 관계자가 파평 윤씨거나 윤 전 총장과 학연, 지연 등의 연관이 있다는 이유로 '윤석열 테마주'로 엮인다.

이날 법조계에 따르면 공수처가 지난 4일 윤 전 총장을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 혐의로 정식 입건·수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구체적인 내용으론 옵티머스 사건 불기소, 한명숙 전 총리 모해위증교사 사건 조사 등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