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이수진 "술 따르라며 내 뒤통수 친 법관, 대법관까지 했다"

머니투데이
  • 임현정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6.11 14:5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이수진 더불어민주당(동작을) 의원
이수진 더불어민주당(동작을) 의원
판사 출신인 이수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서울 동작을)이 사법연수원 시절 자신에게 술을 따르라고 하며 뒤통수를 두 차례 때린 고위직 법관이 이후 대법관까지 지냈다고 폭로했다.

지난 10일 이 의원은 국회 본청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공군 부사관 사망사건' 관련 긴급 현안 질의에서 "저도 예전에 사법연수원에 다닐 때 한 고위직 법관이 제 뒤통수를 치면서 술을 따르라고 했다"며 "사과를 하라고 했더니 다시 한번 뒤통수를 치면서 '여자가 말이야, 남자가 따르라는 대로 술을 따라야지' 해서 두 번을 뒤통수 맞았다"고 폭로했다.

이어 "사과를 받겠다고 했는데 한 달 이상 조직적 회유를 당했다"며 "그래서 사법연수원에서 1년을 휴직했다. 사법시험에 합격한 사람도 그 지경이 돼서 1년 동안 아무것도 못 했다"고 언급했다.

이 의원은 11일에도 YTN라디오 '황보선의 출발새아침'에서 관련 질문을 받고 "제가 아마 그 당시에 처음으로 저항을 했었고, 그래서 더 조직적으로 회유를 했다. '사과를 받지 말라' '조직에 해가 된다' 이런 식의 압박을 많이 받았다. 워낙 고위직 법관이다 보니까"라고 밝혔다.

이어 "거의 한 달을 계속 버텼다. '사과하지 않으면 언론에 내겠다, 왜 사과도 못 받게 하냐' 그랬더니 결국 와서 사과는 했다. 그런데 굉장히 냉대를 했다. 한 마디로 '너 잘났다' 이런 식이었다"며 "보복적인 언사들을 해서 다니기가 굉장히 힘들었다. 그래서 1년 동안 휴직을 했었다"고 말했다.

그는 이 때문에 법관 임명도 1년 늦어졌다며 "그런데 그 분은 대법관까지 했다"고 덧붙였다.

이 의원은 "이번에 (공군 부사관 사망사건) 보니까 20년 전과 지금의 상황이 같다"며 "연대를 해야 된다는 그런 뜻을 보여드리고 싶어서 법사위 회의장에서 발언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삼성 창업주가 남긴 마지막 질문…"부자는 나쁜 사람인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