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펜트하우스3' 박은석, '로건리 형'으로 등장…이지아 찾아와 '분노'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6.11 22:4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SBS '펜트하우스3' 캡처 © 뉴스1
SBS '펜트하우스3'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펜트하우스3' 박은석이 '로건리 형'으로 깜짝 등장했다.

11일 오후 방송된 SBS 금요드라마 '펜트하우스 시즌3'에서는 로건리(박은석 분)의 죽음으로 힘들어하는 심수련(이지아 분) 앞에 알렉스(박은석 분)가 나타나 시선을 모았다.

알렉스는 펜트하우스에서 주석훈(김영대 분), 주석경(한지현 분)을 붙잡은 채 심수련을 기다리고 있었다. "당신이 심수련이냐"라는 말에 심수련은 깜짝 놀랐다. 알렉스는 "내 동생 로건한테 무슨 짓했어?"라고 추궁했다.

심수련은 억울함을 호소했다. "설마 내가 로건 죽였다고 생각하냐"라고 말했지만, 알렉스는 "동기가 분명하다. 당신 딸 때문에 우리 집안에 원한이 깊지. 그렇지만 이렇게까지 해야 하냐. 우리 부모는 재판 받고 있어. 이미 죗값 치르고 있단 말이야. 근데 왜 로건이 그렇게 죽어야 하냐. 이게 복수냐"라고 소리쳤다.

심수련은 눈시울을 붉혔다. 그는 "차라리 내가 죽인 거면 좋겠다. 용서가 안돼서 죽인 거면 마음이 편할 것 같다"라며 "매일 전화하고 걱정하던 사람이 사라진 느낌이 얼마나 끔찍한지 아냐"라고 울먹였다.

또 "후회되고 화나서 미쳐버릴 것 같다. 시간을 되돌릴 수만 있다면, 제발 살려둘 수만 있다면 난 뭐든 할 수 있다"라고 덧붙였다.

이에 알렉스는 "로건이 죽은 날 로건 통장에서 100억 달러가 인출됐다"라며 새로운 사실을 알렸다. 심수련은 "모르는 일이다"라며 다시 한번 억울해 했다. 알렉스는 "그 돈 설아 몫이라고 했다"라고 밝히며 로건과 있었던 일을 언급했다. 앞서 알렉스가 로건의 한국행을 말렸지만, 로건은 "그 여자 옆에 있어야 내가 행복해"라며 심수련을 향한 애정을 보여줬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