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삼성 새 외인 몽고메리 입국 "이학주, 이대호와 동료였다"

스타뉴스
  • 한동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6.13 20:0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마이크 몽고메리. /사진=삼성 라이온즈
마이크 몽고메리. /사진=삼성 라이온즈
삼성 라이온즈 새 외국인투수 마이크 몽고메리(32)가 입국했다. 이르면 6월 말에서 7월 첫째 주에 1군 등판이 예상된다.

몽고메리는 13일 인천공항을 통해 한국에 왔다. 앞서 삼성은 지난 2일, 벤 라이블리의 대체선수로 몽고메리와 총액 60만 달러에 계약했다.

몽고메리는 키 196cm, 몸무게 99kg의 좌완 투수다. 2015년 시애틀 매리너스에서 빅리그에 데뷔했다.

몽고메리는 시애틀(7승10패), 시카고 컵스(14승17패), 캔자스시티(2승7패)를 거치며 메이저리그 통산 183경기(선발 70경기)에서 23승34패, 평균자책점 3.84, WHIP 1.35의 기록을 남겼다.

최근에는 뉴욕 양키스 산하 트리플A에서 뛰었다. 마이너리그 통산 174경기(선발 169경기)에선 48승53패, 평균자책점 4.31, WHIP 1.34를 기록했다.

◆다음은 몽고메리와 일문일답.

▶한국에 도착한 소감은?

- 지금 막 도착했다. 피닉스에서부터 긴 여정이었지만 이곳에 와서 무척 기쁘다. 정말 좋은 곳 같아서 빨리 구경해보고 싶고 한국 야구도 빨리 경험하고 싶다.

▶삼성팬들에게 자신이 어떤 선수인지 소개한다면?

-LA 출신으로 최근 뉴욕 양키스 소속이었다. 4~5가지 구종을 구사하는 좌완 투수로 구속은 92마일 정도이며, 공의 움직임과 완급 조절로 승부를 하는 타입이다. 2016년 시카고 컵스 우승 당시 마지막 아웃 카운트를 잡았던 좋은 추억이 있다. 미국에서의 경험을 바탕으로 삼성 라이온즈의 승리에 도움이 되고 싶다.

▶혹시 kbo리그나 아시아리그에 대해 들었던 내용이 있는지?

- 한국에서 활약한 외국인 선수 뿐만 아니라 미국에서 뛰는 한국 선수들로부터 KBO에 대해 좋은 이야기를 많이 들었다. 수준 있는 리그에서 좋은 선수들과 멋진 승부를 펼치고 싶다. 특히, 이학주 선수와 마이너리그에서 팀 동료였고, 이대호 선수와도 시애틀에서 함께 플레이했다. 그외에도 KBO를 거쳐갔던 많은 외국인 선수들과 함께 했다.

▶올해 kbo리그에 임하는 각오?

- 마운드에서 모든 타자들을 상대로 아웃을 잡아내겠다는 마음가짐으로 경기에 임하겠다. 경험도 많고 현재 컨디션도 좋아서 빨리 경기에 나서고 싶은 마음이다. 내가 본 KBO 리그는 재미있고 치열한 승부를 보여주는 리그였다. 여기에 맞는 멋진 활약을 보여드리겠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