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이휘재, 정준하-김수용 불화 폭로…"야구팀 탈퇴까지"

머니투데이
  • 이영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6.14 08:3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JTBC 예능프로그램 '1호가 될 순 없어' 방송 화면
/사진=JTBC 예능프로그램 '1호가 될 순 없어' 방송 화면
방송인 이휘재가 정준하와 김수용의 불화를 폭로했다.

지난 13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1호가 될 순 없어'에서는 모발 이식 개그맨 모임인 '모(毛)모임'이 머리털 풍년을 기원하는 모내기에 도전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김학래와 임미숙, 박준형과 김지혜 부부는 이휘재와 김수용, 이상준과 함께 오랜만에 인사를 나눴다. 이어 정준하가 합류하며 '모모임' 회원이 늘게 됐다. 정준하는 앞서 '1호가 될 순 없어'에 출연해 2004년 모발 이식을 했던 사연을 밝혀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이휘재는 정준하의 등장에 "화해했어?"라며 김수용을 바라봐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휘재는 "준하 형 때문에 수용 형이 야구팀을 나갔다. 준하 형이 주장 겸 단장이었는데 자신이 실수하면 그냥 넘어가고 남이 실수하면 심하게 대했다. 수용이 형은 선배고 형인데 뭐라고 한 거다. 그래서 수용이 형이 나가서 다른 야구팀을 만드셨다"고 밝혔다.

김학래는 "모발인들의 기본은 마음이 넓어야 한다"라며 화해를 권고했고, 이에 김수용은 정준하를 두 팔을 벌리며 다가가 모두의 환호를 받았다. 그러나 김수용은 포옹하는 척하면서 니킥을 날려 웃음을 자아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헤어숍에서 "카카오 대신 네이버 예약" 부탁하는 이유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