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군 복무 중 정신질환 발병해 악화…유공자 인정해야"

머니투데이
  • 기성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6.14 09:1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전현희 국민권익위원회 위원장./사진제공=국민권익위원회
전현희 국민권익위원회 위원장./사진제공=국민권익위원회
군 복무 중 정신질환이 발병했으나 제대로 된 치료를 받지 못하고 오히려 구타 등으로 질환이 더 악화했다면 국가유공자로 인정해야 한다는 판단이 나왔다.

국민권익위원회는 최근 3년간 유공자·보훈보상대상자 심사대상 중 군 복무 중 질병이 발병했고, 적절한 치료를 받지 못해 증상이 악화된 13건에 대해 재심의할 것을 국가보훈처에 권고했다고 14일 밝혔다.

권익위에 따르면 A씨는 군 복무 중이던 1979년 2월 정신착란 증상이 발병했으나 의무관으로부터 '심한 육체적 작업을 하면 좋아질 것'이라는 소견을 받고 부대내 공사에 투입됐고, 정신질환 증세가 심해져 입원했다. 퇴원 후에는 훈련 도중 선임병으로부터 총기 개머리판으로 구타를 당했고 질환이 더욱 악화되자 1980년 8월 의병 전역했다.

이후 계속된 치료에도 조현병이 완치되지 않자 2005년 1월 A씨는 국가보훈처에 국가유공자 공상군경 등록을 신청했다. 하지만 국가보훈처는 "A씨의 정신질환에 대해 공무와 관련된 두부손상 등 특별한 외상이 확인되지 않아 구체적이고 객관적인 입증을 할 수 없다"며 공무 관련 질환으로 인정하지 않았다.

하지만 권익위는 심리사회적 요인을 배제하고 국가유공자 및 보훈보상대상자 요건을 심사한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판단해 이를 재심의 하도록 국가보훈처에 권고했다. 안준호 권익위 고충처리국장은 "질병 전역자의 입증 책임은 다소 완화하고, 국가 증명책임은 다소 강화해야 한다"며 "직무 관련성을 폭넓게 인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반복된 집값 사과, 진부한 대책 발표…왜 지금 했을까?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