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이준석 실패' 김남국에…김용태 "조국 수호가 성공한 청년정치냐"

머니투데이
  • 김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6.16 23:5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김용태 국민의힘 청년최고위원이 11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제1차 전당대회에서 당선자 수락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김용태 국민의힘 청년최고위원이 11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제1차 전당대회에서 당선자 수락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여야가 '청년정치의 성공'을 두고 가시돋친 설전을 벌였다.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를 "청년정치의 실폐사례로 남을 수 있다"고 평가하자, 김용태 국민의힘 청년 최고위원은 "조국 수호가 성공적인 청년 정치냐"고 맞불을 놓았다.

김 최고위원은 16일 페이스북에서 김 의원을 향해 "조국 수호대를 자처해 공천받아 문재인 정권의 각종 내로남불과 독선, 오만과 위선을 옹호하며 의원직을 수행하는 것이 김남국 의원께서 생각하는 성공적인 청년 정치인가"라고 따져 물었다.

그는 "저 또한 국민의힘 지도부를 구성하고 있는 청년 정치인의 한 사람이지만 김남국 의원의 사례를 따라가고 싶은 마음은 없다"고 거듭 꼬집었다.

앞서 김 의원은 페이스북에 "(이 대표가) 전형적인 허수아비 때리기 오류를 범했다"고 지적하며 "매우 우려스럽다. 조금 더 생각을 가다듬고, 함께 하는 사람들과 고민하면서 천천히 행동했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이는 이 대표과 이재명 경기지사 간 설전을 겨냥한 발언이었다. 이 지사는 '이 대표가 수술실 CCTV 설치 관련 소극적'이란 취지로 비판했고, 이에 이 대표는 "수술실 CCTV 문제에 신중하자는 입장에 '불법의료나 성추행을 묵인하자는거냐'로 받아친다면 이건 정치의 희화화"라고 받아친 바 있다.

하지만 김 의원은 "좀 너무한 것 아닌가"라며 "야당 대표가 논박하는 수준이 국회 본청 앞 해태상을 붙잡고 엉뚱한 소리하는 정도"라고 꼬집었다. 그는 "도대체 이 지사의 글 어느 부분이 '불법의료나 성추행을 묵인하자는 거냐'라 받아친 것으로 읽히냐. 눈을 씻고 찾아봐도 그런 주장을 찾을 수 없다. 그야말로 '허수아비 때리기 오류'의 전형"이라고 꼬집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수익률 세계 3위' 韓 국부펀드, 종잣돈 '좁쌀굴리기' 한계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