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日 코로나앱, 1년 전 40억 들여 만들고도 실패한 이유

머니투데이
  • 이지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6.21 18:2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日 코로나앱, 1년 전 40억 들여 만들고도 실패한 이유
40억원을 들여 만든 일본 정부의 코로나19 관련 애플리케이션(앱)이 사실상 무용지물로 전락했다.

21일 도쿄신문은 확진자와의 접촉 여부를 알려주는 후생노동성의 코로나19 앱 '코코아'(COCOA)가 도입된 지 1년이 지났지만 확진자의 등록률은 2%에 그쳤다고 보도했다. 양성 판정을 받더라도 등록하는 것은 선택 사항인 데다 잇따른 오류로 개인정보 보호에 있어 신뢰를 잃고 있는 점이 주된 요인으로 분석된다.

지난해 6월 도입된 코코아는 감염 확산 방지를 목적으로 만들어졌다. 사용자 주변에 확진자가 있는 경우 알림을 통해, 접촉 가능성이 있는 사람이 빨리 코로나19 검사를 받도록 하려는 것이다.

일본 후생노동성에 따르면 이 앱은 약 2834만건 다운로드 됐다. 일본 인구의 20% 이상이다. 그러나 지난 18일까지 코코아에 등록된 확진 사례는 1만8105건으로 약 78만명인 누적 확진자 수의 2%에 불과했다. 확진자가 스스로 제공한 정보를 바탕으로 다른 이용자에게 확진자와의 접촉 여부를 알려주는 게 코코아의 핵심적인 기능임을 감안하면 제대로 운영되지 않고 있는 셈이다.

확진자가 코코아에 자신의 정보를 등록하려면 '허시스'(HER-SYS)를 통해 발행된 처리 번호를 보건소로부터 메일 등으로 받아 이를 입력해야 하는데 의무가 아니기에 확진자 대다수가 등록하지 않았다.

기술적인 문제로도 이용자 불편이 이어졌다. 후생노동성은 지난해 코코아 개발을 위해 도쿄에 본사를 둔 정보기술(IT) 기업 퍼솔프로세스테크놀로지와 3억9000만엔(약 40억2000만원) 규모 계약을 맺었다. 그런데 이 업체는 계약금의 94%를 다른 3개 기업에 재위탁했고 이중 2개 기업이 또 다른 기업에 업무를 재재위탁했다. 이처럼 하청이 반복되면서 오류 발생에 대한 책임 소재가 모호해졌고 수정마저 늦어지는 문제가 반복됐다. 이에 확진자와의 접촉 알림 기능이 4개월 동안 작동하지 않기도 했다.

하지만 한달 뒤 시작되는 도쿄올림픽·패럴림픽 기간 일본 정부는 코코아 앱을 주요한 방역 수단으로 꼽고 있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정리한 코로나19 방역 규범집 '플레이북'도 코코아를 다운로드하라고 요청했다.

도쿄신문은 코코아 외국어판이 영어와 중국어밖에 없어 선수단이나 관계자가 이를 충분히 활용할 가능성이 낮다고 꼬집었다. 일본 정부는 현재 다른 언어로 된 버전을 만들 예정이 없다고 밝혔다.

한편 코로나19로 1년 연기된 도쿄 올림픽과 패럴림픽은 오는 7월23일부터 9월5일까지 열린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카카오·네이버 주우면서도 불안한 개미…"바닥이 어디죠?"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