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두산퓨얼셀㈜, 익산 제2산단에 1100억원 투자 '결정'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6.21 17:1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전북 익산시와 두산퓨어셀(주)이 21일 익산시청에서 투자협약식을 개최한 뒤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익산시 제공)2021.6.21/뉴스1
전북 익산시와 두산퓨어셀(주)이 21일 익산시청에서 투자협약식을 개최한 뒤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익산시 제공)2021.6.21/뉴스1
(익산=뉴스1) 박슬용 기자 = 국내 최고 수소연료전지 제조 기업인 두산퓨얼셀㈜이 전북 익산시 제2일반산단에 대규모 투자를 결정했다.

익산시는 21일 정헌율 익산시장을 비롯한 두산퓨어셀(주) 유수경 대표와 김수흥 국회의원, 유재구 익산시의회 의장, 전북도 우범기 정무부지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투자 협약식을 개최했다.

두산퓨얼셀㈜은 제2산단 2만8452㎡ 규모의 부지에 오는 2024년까지 단계적으로 총 1100억원을 투자하며, 신규로 90여명의 근로자를 고용할 예정이다.

수소연료전지 제조공장을 운영하는 두산퓨얼셀㈜은 총 95명이 근무 중이며, 지난해 기준 매출 4618억원을 달성했다.

두산퓨얼셀㈜는 정부의 수소경제로드맵과 그린수소정책에 발맞추어 성장세가 지속될 것으로 전망되는 미래 대기업인 만큼, 투자가 성공적으로 마무리되면 양질의 일자리 창출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와 인구 증가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이번 대규모 투자는 익산시와 김수흥 국회의원(익산 갑)의 협력으로 이루어진 성과다. 이들은 유수경 대표를 비롯한 두산그룹 관계자들을 수시로 면담하고 두산퓨얼셀의 애로사항을 해결해왔다. 지난 3월에는 익산공장을 함께 방문해 지속적으로 투자를 독려했다.

김수흥 의원은 “이제 기업유치의 출발선에 선 것으로서 무엇보다 익산시민들에게 기쁜 소식을 전할 수 있어서 보람이 크다”며 “앞으로도 양질의 일자리는 물론 지역 경기 활성화를 선도할 수 있는 훌륭한 기업들을 유치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정헌율 시장은 “시민이 선호하는 대기업 일자리를 창출하고, 미래 친환경 에너지인 수소연료전지를 생산하는 기업이 투자를 결정해 주신 데 감사드린다”며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는 기업들이 지속적으로 투자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할 수 있도록 익산시가 함께 최선을 다하겠다” 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신현성 '테라' 결별? 싱가포르 법인, 권도형과 공동주주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