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신승환 "조인성·송중기·박보검에게 사투리 연기 조언해줘"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6.22 15:1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대한외국인' 23일 방송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 © 뉴스1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 © 뉴스1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대한외국인' 신승환이 특급 인맥을 자랑했다.

오는 23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은 연기 하나만큼은 진심인 '열정 배우' 특집으로 정은표, 김희정, 신승환 그리고 부팀장으로 (여자)아이들의 미연이 출연해 퀴즈 대결을 펼친다.

최근 녹화에서 MC 김용만은 신승환에게 "'지금의 슈퍼스타들을 본인이 다 가르쳤다'라고 말한 적이 있냐"라며 조인성, 송중기, 박보검을 언급했다. 이에 신승환은 "내가 직접 한 얘기는 아니고 여러 군데에서 소문이 난 것"이라며 해명했다.

이어 신승환은 "조인성, 송중기, 박보검과 예전에 같은 회사였는데 세 배우 모두 첫 작품이 경상도 사람 역할이었다"라며 "그러다 보니 경상도 출신인 내가 대본 리딩을 도와줬다"라고 밝혔다.

신승환은 그러면서 "사투리를 정확하게 하려다 보면 오히려 본인의 연기가 안 될 수 있다"라며 "사투리보다는 연기를 편하게 하는 게 좋다(라고 조언해줬다)"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한편 '대한외국인'은 매주 수요일 오후 8시30분에 방송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메타버스가 뭐길래…맥스트 '따상', 알체라 20% 급락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