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아마존·구글·MS가 왜 이렇게 재생에너지를 사지?

머니투데이
  • 권다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6.24 14:0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환경에 대한 관심이 커지면서 아마존·마이크로소프트(MS)페이스북·알파벳(구글 모기업) 등 세계 최대 '빅테크' 기업들이 재생에너지 시장을 주도하는 큰손이 되고 있다. 데이터센터에 들어갈 막대한 전력을 재생에너지로 충당하기 위해 전력 구매를 늘리면서다.

출처=AWS 웹사이트(https://aws.amazon.com/)
출처=AWS 웹사이트(https://aws.amazon.com/)
이 기업들의 시장 참여는 재생에너지 투자를 늘리는 긍정적 효과를 낳고 있다. 하지만 이것이 실제로 화석연료 사용을 줄이는 효과로 이어지는지에 대한 의구심을 해소하는 것은 과제로 남아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아마존은 23일(현지시간) 전 세계 14개 태양광, 풍력 발전소로부터 1.5기가와트의 전력을 매입하는 계약을 발표할 계획이라고 이 매체에 밝혔다. 아마존은 2025년까지 자사가 쓰는 모든 전력을 재생에너지로 충당할 계획인데, 이를 이행하기 위한 속도를 내는 결정이다.

아마존은 지금까지 미국, 캐나다, 핀란드, 스페인 등의 발전 시설을 통해 총 10기가와트의 재생에너지 전력 구매 계약을 맺었다. 재생에너지구매자연합(REBA)에 따르면 아마존은 이 새로운 거래 후 미국 기업 중 가장 많은 청정에너지 구매업체가 된다.

아마존뿐이 아니다. 다른 대형 기술 기업들도 전례 없는 규모로 태양광·풍력 및 다른 재생에너지 프로젝트에 자금을 쏟아붓고 있다.

블룸버그NEF 조사에 따르면 재생에너지 구매 계약을 공개한 6개 기업 중 아마존, 구글, 페이스북, MS 4개 기업이 구매 계약을 맺은 재생에너지 전력량이 전 세계 기업 총 누적량의 30%인 25.7기가와트에 달한다. 공개한 6개 기업 중 프랑스 석유 기업 토탈에너지, 미국 통신사 AT&T를 제외하면 모두 미국의 빅테크 기업들이다.

일부 국가의 재생에너지 개발업자들은 이 기술 기업들이 미리 돈을 내고서라도 장기간에 걸쳐 일정한 가격에 재생에너지를 매입하고 싶어한다고 전했다. 또 이런 기업들의 움직임이 재생에너지 투자에 있어 정부 보조금보다 중요한 핵심 원동력이 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사진=AFP
/사진=AFP
빅테크들이 유독 전력 확보에 심혈을 기울이는 건 이들 기업이 전기를 매우 많이 쓰는 데이터센터를 유지해야 하는 데다 전력 사용량이 늘어나는 추세여서다. 지난 10년간 클라우드 인프라 확대 등으로 효율성이 높아지긴 했으나 데이터 이용과 컴퓨터 처리 과정 역시 급증하며 더 많은 전력을 써야 하는 상황이다.

지난해 사이언스 저널에 실린 한 논문에 따르면 데이터센터가 쓰는 전력이 전 세계 사용량의 약 1%다. 노르웨이 에너지 기업 스태트크래프트의 스테판조그 고블 풍력·태양광 담당 부사장은 "데이터센터 산업이 전세계에서 전력을 가장 많이 쓰는 곳 중 하나"라 했다.

일례로 페이스북은 지난해 데이터센터를 포함한 전 세계 사업장을 커버할 만큼의 재생에너지를 매입하겠다는 목표를 달성했으나, 에너지 사용이 늘고 있어 새로운 전력 거래를 계속하고 있다. 페이스북의 연간 지속가능성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페이스북의 전기 사용량은 39% 늘었다.



화석연료 에너지 사용이 실제로 줄어드나?


그러나 이 같은 재생에너지 투자 규모는 기술 기업들에 새로운 압박도 준다. 재생에너지 프로젝트들이 단지 재생에너지를 가져가는 데 그치지 않고 실제로 온실가스를 배출하는 화력발전소의 이용을 줄이는 결과로 이어진다는 걸 보여줘야 한다는 점에서다. 소비자·투자자들에게 탄소 배출 절대량을 줄이는 데 일조하고 있다는 걸 알리려면 이점은 중요한 부분이다.

브라이언 제너스 MS 에너지 부문 책임자는 "단지 청정에너지를 더 쓴다는 게 반드시 탄소 기반 전력을 대체한다는 걸 의미하진 않는다"고 했다. 이어 MS가 현재 추가적인 신재생 에너지 생산이 기존의 화석연료 기반 전력을 가장 잘 대체하느냐를 파악해 어디에 투자하느냐를 결정하기 위해 전력망을 분석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구글은 자사 재생에너지 사용에 대한 기준을 더 엄격하게 적용하고 있다. 구글은 연 평균이 아닌 시간당 재생에너지가 동반된 전력 소비량을 체크하고 있는데, 야간이나 전력 수요가 정점인 때에도 기준을 맞춰야 하기 떄문에 더 까다롭다. 구글의 에너지 책임자 마이클 터럴은 재생에너지 사용과 관련, "이제 양뿐 아니라 전력원의 질에도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