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아빠, 내 휴대전화 보지 마세요"…'관리 앱'에 뿔난 아이들

머니투데이
  • 오진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6.25 05:4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1
"내 휴대전화를 아빠가 계속 보고 있다고 생각하면 불안하고 짜증나요."

중학교 1학년에 재학 중인 허민국군(13)은 최근 아버지가 자신의 휴대전화에 설치한 '관리 앱' 때문에 아버지와 말다툼을 벌였다. '관리 앱'을 이용하면 아버지가 어디서든 실시간으로 자신의 휴대전화를 들여다볼 수 있기 때문이다. 허군은 "아빠가 날 감시하는 것 같아 마음이 불편하다"며 "휴대전화를 보다가도 마음이 찝찝해 꺼버릴 때가 많다"고 했다.

젊은 부모들이 어린 아이들의 휴대전화에 설치하는 '관리 앱'을 두고 기본권 침해 논란이 일고 있다. 관리 앱을 설치하면 위치 추적에서부터 실시간 이용 내역까지 자녀의 휴대전화에 담긴 개인정보를 부모가 볼 수 있기 때문이다. 전문가들은 관리 앱이 아이의 정서발달을 저해하는데다 자칫 부모와의 신뢰관계를 깨트릴 우려가 있다고 지적한다.



앱만 설치하면 아이 휴대전화 실시간 모니터링…"사생활 침해 우려"


/사진 = 게티이미지
/사진 = 게티이미지

구글 플레이스토어·애플 앱스토어 등에서 '자녀 휴대전화 관리' '아이 통제' '자녀안심차단' 등의 키워드로 검색하면 '관리 앱'을 손쉽게 설치할 수 있다. 이 앱을 자녀와 부모의 휴대전화에 설치하면 부모가 아이의 휴대전화에 지정한 앱을 원격으로 실행하거나 휴대전화를 실시간으로 끌 수 있다.

한 '관리 앱'은 홍보 문구에 "아이들이 '별점 하나'를 준 것이 이 앱의 진가를 방증한다"며 "자녀에게 실제로 적용하기 전 부모의 휴대전화에 먼저 설치해 보고 아이의 휴대전화 사용시간을 조절하라"고 적었다. 다른 '관리 앱'의 개발자는 "부모는 자녀의 모든 온라인 활동을 모니터링하고 제한할 수 있다"고 홍보하기도 했다.

100만건 이상 다운로드된 한 '관리 앱'을 실제로 사용해 본 결과 자녀의 휴대전화를 직접 만지지 않아도 어떤 앱을 무슨 용도로 사용했는지, 몇 초간 그 앱에 머물렀는지까지를 부모의 휴대전화로 들여다볼 수 있다. 자녀의 통화내역이나 메신저 사용 이력, 웹사이트 방문 기록도 부모의 휴대전화에 실시간으로 표시된다.

부모들은 아이의 안전 관리를 위해서라도 해당 앱이 꼭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종로구에 거주하는 직장인 윤모씨(45)는 "요즘 아이들을 상대로 한 범죄도 많고 어디서 큰 사고가 날지 모르지 않느냐"며 "어떤 일이 생길지 모르기 때문에 아이와 항상 함께 있는 휴대전화에 이런 앱이 있는 것은 필수적인 것 같다"고 했다.

반면 국가인권위원회는 지난 3월 청소년의 휴대전화 '관리 앱'에 사생활 침해 요소가 있다고 판단한 바 있다. 당시 인권위는 "앱의 부가기능 중 부모에 의한 위치추적과 메신저 내용 확인 등은 아동·청소년의 개인정보자기결정권 및 사생활의 자유 등 기본권을 침해한다"며 방송통신위원회위원장에게 '관리 앱' 에 대해 필요한 조치를 취할 것을 권고했다.



"자녀·부모 신뢰 무너뜨릴 우려도…심할 경우 법적 문제 소지 있어"


/사진 = 뉴스1
/사진 = 뉴스1

전문가들은 아이의 휴대전화에 '관리 앱'을 설치해 위치추적·메신저를 들여다볼 경우 아이와 부모의 신뢰관계를 무너뜨리거나 아동 발달을 미룰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한다. 부모의 지나친 통제가 아동의 결정권과 선택권을 침해하는데다 정서 발달이 중요한 유소년기에 부모와의 유대감을 훼손할 수도 있다는 우려다.

정익중 이화여자대학교 사회복지학과 교수는 "사전에 충분한 논의 없이 아이의 휴대전화에 이런 앱을 설치하는 것은 부모와의 신뢰관계를 무너뜨릴 수 있다"며 "아이들이 부모의 눈이 닿지 않는 곳에서 더 좋지 않은 행동을 저지를 우려가 있는데다 '중요한 일은 부모가 결정한다'는 가치관이 확립되면 주체성 발달에도 악영향을 끼칠 것"이라고 지적했다.

실시간으로 위치를 추적하거나 이용내역을 들여다보는 앱의 설치가 아동 발달을 저해할 우려가 있다고 판단되는 경우 학대의 소지도 있다. 김기윤 변호사는 "아동복지법에 따르면 '아동의 정신건강·발달에 해를 끼치는 행위'를 정서적 학대로 규정하고 있다"며 "위치정보법에 따라 아동의 동의 없이 위치정보를 수집할 경우 형사처벌의 가능성도 있다"고 설명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