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빛나는 순간' 고두심, 이탈리아서 생애 첫 해외 영화제 여우주연상 "너무 기뻐"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6.24 15:4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로마에서 열린 '제18회 아시안 필름 페스티벌'서 수상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배우 고두심이 13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KBS에서 열리는 KBS 2TV '트롯 전국체전' 촬영 차 방송국으로 들어서고 있다. 2021.1.13/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배우 고두심이 13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KBS에서 열리는 KBS 2TV '트롯 전국체전' 촬영 차 방송국으로 들어서고 있다. 2021.1.13/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영화 '빛나는 순간'(감독 소준문)의 주연 배우 고두심이 제18회 아시안 필름 페스티벌에서 여우주연상을 수상했다.

24일 배급사 명필름에 따르면 '빛나는 순간'의 고두심은 이탈리아 로마에서 지난 17일부터 23일까지 열린 아시안 필름 페스티벌에서 첫 해외 영화제 여우주연상의 영예를 안았다. '빛나는 순간'은 해당 영화제 경쟁섹션에 초청됐으며, 경쟁섹션에 초청된 작품은 '완벽한 타인'의 베트남 버전인 'Blood Moon Party', 구로사와 기요시 감독 연출 아오이 유우 주연의 '스파이의 아내', 소노 시온 감독의 신작 'Red Post on Escher Street' 등 총 열일곱개 작품이었다.

대한민국 연기대상 최다 수상자라는 기록을 갖고 있는 고두심의 해외 영화제 여우주연상 수상은 이번이 처음이다. 제주 출신 대표 배우 고두심은 "제주의 역사와 정체성을 대변할 수 있는 작품이라서 최선을 다할 수밖에 없었다, 이 작품의 배경이 제주이고, 제주 해녀들이 숨 쉬는 과정을 다룬 영화다 보니, '내가 적역이다'라고 생각했다"고 밝히며 인생 영화 탄생을 예고한 바 있다.

'빛나는 순간'은 제주 해녀 진옥(고두심)과 그를 주인공으로 다큐멘터리를 찍는 PD 경훈(지현우)의 특별한 사랑을 다룬 영화다.

아시안 필름 페스티벌 측은 "더 이상 젊지 않은 나이에 오래된 상처를 넘어서는 사랑과 삶을 재발견한 한 여성의 사려 깊고 세심한 해석"이라는 심사위원평을 전달했으며, 고두심은 "상을 주신다는 소식을 듣고 너무 기쁘다, 지구 반대편에서도 '빛나는 순간'을 좋게 봐주셨다는 것에 너무 감사하다, 부모님이 살아 계셨으면 정말 기뻐하셨을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빛나는 순간'은 오는 30일 전국 극장에서 개봉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전기차 없고 노조 골치 아픈데…쌍용차 매각 흥행 왜?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