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재산공개] 김인걸 신임 국사편찬위원회 위원장 21억 신고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6.25 00:0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조광 전 국사편찬위원장은 4억원 신고

김인걸 국사편찬위원회 위원장 (청와대 제공) 2021.3.30/뉴스1 ©News1
김인걸 국사편찬위원회 위원장 (청와대 제공) 2021.3.30/뉴스1 ©News1
(서울=뉴스1) 장지훈 기자 = 김인걸 국사편찬위원회 위원장이 지난 4월1일 취임하면서 약 21억원의 재산을 신고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는 25일 '6월 수시 재산공개 대상자' 73명의 재산등록사항을 관보에 게재했다. 지난 3월2일부터 4월1일까지 임용되거나 퇴직한 고위공직자가 대상이다.

김 위원장은 교육부 산하 국사편찬위원회의 제15대 위원장으로 취임하면서 20억7184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토지 재산으로는 배우자 명의 경기 광주 퇴촌면 오리 소재 3개 대지에 대해 6억7309만원을 신고했다.

건물 재산으로는 배우자와 공동명의로 된 서울 강남구 논현동 근린생활시설, 배우자 명의 경기 광주 퇴촌면 오리 단독주택, 배우자 명의 서울 종로구 혜화동 연립주택 전세 임차권, 장남 소유 경기 김포 장기동 아파트 등으로 17억9526만원을 신고했다.

이밖에 재산은 본인 명의 자동차 750만원과 본인·배우자·장남 명의 예금 2억9975만원 등이다.

한편 퇴임한 조광 전 국사편찬위원회 위원장은 3억9727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與 "다주택 내년말까지 팔아라"…2023년부터 양도세 기준 변경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