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팬오션도 대박 수주..쉘과 3648억 LNG선 2척 대선계약 체결

머니투데이
  • 최석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7.14 15:0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LNG KOLT호/사진제공=팬오션
LNG KOLT호/사진제공=팬오션
해운업 호황기를 맞아 팬오션도 잇따라 대규모 수주에 성공하며 LNG(액화천연가스) 사업에 속도를 내고 있다.

팬오션 (7,360원 상승100 -1.3%)은 14일 글로벌 에너지기업인 쉘(Shell)과 17만4000㎥(CBM)급 신조 LNG선 2척에 대해 7년간, 약 3억1857만불(약 3648억원)에 장기대선(TC)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12월 쉘이 팬오션과 체결한 동급 LNG선 2척에 대한 장기대선계약의 옵션 행사 건이다. 당시엔 추가 1척이 옵션이었지만 이날 2척으로 계약이 성사된 것이다. 이로써 팬오션은 쉘과 17만4천CBM급 LNG선 4척에 대한 장기계약을 확보하게 됐다.

팬오션은 이번 추가 계약 건과 관련한 LNG선 2척을 발주해 오는 2024년 10월과 12월에 각각 인도받은 뒤 7년간 쉘과 체결한 계약을 이행할 계획이다. 쉘은 최장 6년을 추가로 연장할 수 있는 옵션을 보유하고 있어 이 계약은 최장 13년까지 늘어날 수 있다.

팬오션은 쉘 계약을 계기로 LNG 선박 운용 및 관리 능력에서 경쟁력을 인정받으며, 지난해 12월 이후 LNG선 5척, LNG벙커링선 2척 등 총 7척의 선박을 확보하는 성과를 냈다. 기존 한국가스공사 (40,300원 상승1150 -2.8%)의 LNG KOLT호를 포함해 총 8척의 선단을 구축하며 LNG 사업을 한층 강화하게 됐다.

안중호 팬오션 대표는 "이번 계약은 국내 최고의 신용등급을 바탕으로 안정적인 자금 조달 등을 통해 추가 선박을 확보하는 등 경쟁력을 다시 한번 증명하는 계기가 됐다"며 "KC(코리아컨소시엄)와 함께 진행 중인 카타르 LNG 사업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최근 EU(유럽연합)의 탄소국경조정제도 도입 등 글로벌 탄소중립 움직임과 ESG(환경·사회·지배구조)에 대한 사회적 요구 강화 등 세계적인 흐름을 주시하고 있다"며 "세계적으로 친환경 에너지 활용에 대한 관심이 증대되고 있어 LNG 사업의 확장을 추진하고, 드라이벌크와 곡물트레이딩 부문의 강화를 통해 지속가능한 글로벌 리딩 해운물류기업으로 도약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삼성전자 3번 부른 美 백악관, '영업기밀' 담긴 내부정보 요구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