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정치자금 사적 사용" 추미애 고발 사건 동부지검 이송

머니투데이
  • 김효정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7.22 09:1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대구=뉴스1) 공정식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19일 오전 대구시의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1.7.19/뉴스1
(대구=뉴스1) 공정식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19일 오전 대구시의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1.7.19/뉴스1
추미애 전 법무부장관의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를 수사하던 서울중앙지검이 사건을 서울동부지검으로 이송했다.

22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은 지난달 이 사건을 서울동부지검 형사1부(부장검사 안동완)에 넘겼다. 이 사건은 지난해 9월 보수성향 시민단체 행동하는 자유시민이 추 전 장관이 정치자금을 자녀들에게 사용했다며 검찰에 고발한 사건이다.

당시 야권에서는 추 전 장관이 친딸의 식당에서 정치자금을 부정하게 사용하고 그의 정치자금 카드를 가족들이 사적으로 사용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추 장관은 2014년 11월부터 2015년 8월까지 딸이 운영하던 식당에서 사비가 아닌 후원금으로 21차례 식사를 하며 252만여원을 사용했다. 추 장관이 경기 파주시 제1포병여단을 방문했던 2017년 1월에는 아들의 논산 육군훈련소 인근 음식점 등에서 그의 정치자금 카드가 사용됐다는 의혹이 나왔다.

서울중앙지검은 당초 사건을 공공수사2부에 배당했으나 9개월만에 사건을 동부지검으로 이송했다. 검찰 관계자는 "기소 등 결정을 하려면 관할이 있는 청에서 해야 하는데 추 전 장관 주거지가 동부지검 관할이라서 이송한 것"이라며 "동부지검에 유사한 관련 사건도 있기 때문에 동부지검에서 조사하고 처리하는 것이 맞다는 판단"이라고 설명했다.

서울동부지검 형사1부는 지난해 추 전 장관 아들 서모씨의 군 복무 시절 특혜 의혹을 수사한 바 있다. 검찰은 서씨의 휴가 연장 의혹에 대한 외압이나 청탁이 없었다는 판단을 내리고 추 장관과 서씨 등을 무혐의로 불기소했다. 그러나 야당이 항고하면서 서울고검 형사부가 사건을 검토 중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신규 전셋값도 5%로 통제? 의욕만 앞선 민주당의 '패착'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