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신형 티구안 '3000만원'대부터…폭스바겐, 車값 더 낮춘다

머니투데이
  • 이강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7.22 11:1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슈테판 크랍 폭스바겐코리아 사장이 22일 신형 티구안을 공개하고 있다./사진제공=폭스바겐코리아
슈테판 크랍 폭스바겐코리아 사장이 22일 신형 티구안을 공개하고 있다./사진제공=폭스바겐코리아
폭스바겐코리아가 향후 출시될 신차 전 모델의 가격을 재조정 하는 등 '저가 공세'에 나선다. 폭스바겐의 신형 티구안은 무려 3000만원대에서 구매가 가능하다. 티구안을 필두로 폭스바겐은 '수입차의 가격 장벽'을 앞으로도 더욱 낮춘다는 방침이다.

폭스바겐코리아는 22일 브랜드의 성과와 비전을 공유하는 주요 연례 행사인 '폭스바겐 미디어데이'를 온라인으로 개최했다.

이번 행사에서 폭스바겐코리아는 브랜드의 핵심 전략인 '수입차의 대중화'를 더욱 가속화시켜 폭스바겐을 모두가 누릴 수 있는 프리미엄 브랜드로 발전 시켜 나갈 것이라고 발표하고, 이를 달성하기 위한 '3A' 전략을 제시했다.

폭스바겐코리아의 새로운 '3A 전략'은 누구나 부담 없이 수입차를 구입할 수 있고(More Accessible), 유지보수 비용을 포함한 총소유비용은 더욱 합리적으로 줄이고(More Affordable), 첨단 안전 장비와 편의 사양은 더욱 적극적으로 적용해(More Advanced) 폭스바겐을 모두가 누릴 수 있는 프리미엄 브랜드로 안착시킨다는 전략이다.

슈테판 크랍 폭스바겐코리아 사장은 "폭스바겐은 지난 2018년 수입차 시장의 대중화 전략을 제시한 이후 수입차 시장의 문턱을 지속적으로 낮춰왔다"라고 설명하며 "새로운 3A 전략을 바탕으로 프리미엄 수입차와 혁신적인 서비스를 모두가 누릴 수 있도록 만들고, 수입차의 진입 장벽을 허물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3A 전략 첫 번째 주자' 신형 티구안…3000만원대부터 구입 가능


폭스바겐 신형 티구안/사진제공=폭스바겐코리아
폭스바겐 신형 티구안/사진제공=폭스바겐코리아
폭스바겐코리아는 수입차 진입 장벽을 낮추고 더 많은 한국 고객들이 글로벌 베스트셀러 티구안을 경험할 수 있도록 신형 티구안의 권장 소비자가를 낮췄다. 2019년형 모델에 비하면 최대 240만원(소비자가 기준) 저렴해졌다.

신형 티구안은 출시 기념 프로모션 혜택을 더할 시 3000만원 대부터 구매가 가능하다. 구매 대상으로 폭스바겐파이낸셜서비스 구매 시 5%, 현금 구매 시 3.5% 의 할인 혜택을 제공하며, 5년/15만㎞의 보증연장 프로그램, '사고 수리 토탈 케어 서비스'와 함께 블랙박스 장착 서비스까지 무상 제공된다.

폭스바겐 신형 티구안의 가격은 △프리미엄 3802만7000원△프레스티지 4158만5000원 △4모션 프리미엄 4027만4000원 △4모션 프레스티지 4411만1000원이다.


전동화에 2025년까지 160억 유로 투자…전기차 ID.4, 내년 상반기에 국내 출시


슈테판 크랍 폭스바겐코리아 사장이 22일 2021 폭스바겐 미디어데이에서 '3A' 브랜드 전략을 발표하고 있다./사진제공=폭스바겐코리아
슈테판 크랍 폭스바겐코리아 사장이 22일 2021 폭스바겐 미디어데이에서 '3A' 브랜드 전략을 발표하고 있다./사진제공=폭스바겐코리아
폭스바겐코리아는 2022년 ID.4를 시작으로 ID. 패밀리 모델을 순차적으로 국내에 선보이며 전기차의 대중화를 선도해나간다는 전략이다.
클라우스 젤머 폭스바겐 영업담당 이사는 "완전한 탄소 중립을 위한 폭스바겐의 비전인 "Way to Zero"를 위해 2025년까지 E-모빌리티, 하이브리드화 그리고 디지털화에 약 160억 유로(약 21조7300억원)를 투자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특히 전동화는 미래 세대를 위한 지속 가능한 모빌리티를 만드는 폭스바겐 전체 전략의 핵심"이라며 "ID.4는 폭스바겐코리아가 가동하는 중장기 전략의 근간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폭스바겐은 한국 시장만을 위한 새롭고 과감한 전략으로 수입차의 진입 장벽을 낮춰가고 있다"고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돌아온 외국인, 이달 들어 삼성전자 1조 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