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64세' 마돈나, 20대 남친이 반한 몸매…"영원히 사라지지 않아"

머니투데이
  • 마아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07,650
  • 2021.07.25 00:3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1
가수 마돈나와 남자친구 알라말릭 윌리엄스 /사진=가수 마돈나 인스타그램
가수 마돈나와 남자친구 알라말릭 윌리엄스 /사진=가수 마돈나 인스타그램
팝가수 마돈나가 여전히 섹시한 몸매를 자랑했다.

23일(한국시간) 마돈나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영원히 사라지지 않는 나의 과거를 찾아서"라는 글과 함께 사진 여러 장을 게재했다.

사진 속 마돈나는 가슴 볼륨이 강조된 가죽 브라와 밀착 니트 톱을 입고 카메라를 바라보고 있다. 금발머리를 풀어내린 마돈나는 카우보이 모자를 쓰고 화려한 체인 주얼리를 레이어드해 멋을 냈다.

특히 마돈나는 올해 나이 64세임에도 탄력 넘치는 몸매와 여전한 미모를 자랑해 눈길을 끌었다.

앞서 마돈나는 28세인 연하 남자친구 알라말릭 윌리엄스의 품에 안긴 사진을 게재하며 여전한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마돈나는 타이트한 뷔스티에 의상을 입고 볼륨 넘치는 몸매를 뽐냈다.

마돈나는 영화배우 숀 펜, 영화감독 가이 리치와 각각 결혼한 후 이혼했다. 현재 댄서 알라마릭 윌리엄스와 열애 중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