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정부 "원전 취소 됐으니 지원금 회수" 경북 영덕 주민들 '국민 우롱' 반발

머니투데이
  • 주명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7.23 20:4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정부 "원전 취소 됐으니 지원금 회수" 경북 영덕 주민들 '국민 우롱' 반발
정부의 경상북도 영덕군의 원전 특별지원사업 가산금 회수 방침에 영덕 주민들도 국민들을 우롱하는 처사라며 거세게 반발하고 나섰다.

23일 영덕군 50여개 사회단체로 구성된 '영덕 천지원전 특별지원금 회수저지 범군민투쟁위원회'는 성명서를 내고 특별지원 회수 처분 철폐를 요구했다. 투쟁위는 22일 영덕군 여성회관에서 집행부를 구성하고 본격적인 회수 저지 운동에 돌입했다.

앞서 20일 산업통상자원부는 영덕군에 천지원전 특별지원사업 가산금 380억원에 발생 이자를 더한 409억원을 회수하겠다고 통지했다. 이 가산금은 지난 2014년과 2015년 영덕군이 원전 건설을 위해 의회 동의를 얻어 받은 돈이다.

투쟁위는 회수처분의 즉각 철폐를 비롯해 △지난 2014년 정홍원 총리가 영덕을 방문해 약속한 지역발전 방안 실천 △국책사업인 원전사업 피해는 정부의 책임 △죽음을 각오하는 대정부 투쟁 실천 등 4개 사항을 담은 대정부 규탄 성명서도 발표했다. 이어 군민 투쟁궐기대회, 반대 현수막 게시, 청와대 국민청원 등 회수반대 운동을 광범위하게 펼친다는 계획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손흥민 사는 '그 아파트'…강남도 아닌데 '30평 전세 25억'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