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엔비티, 성장률 가속화 예상…2022년 영업익 105억원-신한금투

머니투데이
  • 강민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7.26 08:4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신한금융투자는 26일 엔비티 (20,750원 상승450 2.2%)에 대해 성장률 가속화가 예상되는 만큼 저가 매수 전략을 권했다. 투자의견은 '매수', 목표주가는 3만4000원을 유지했다. 지난 23일 종가는 2만6200원이다.

홍세종 신한금융투자 연구위원은 "2분기 연결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97.7% 증가한 187억원, 영업이익은 1964% 늘어난 3억원을 전망한다"며 "B2C(기업 대 고객)와 B2B(기업 대 기업) 모두 고성장이 예상된다"고 진단했다.

홍 연구위원은 "B2C(캐시슬라이드) 매출액은 33.8% 증가한 60억원이 기대된다"며 "대대적으로 진행한 케이뱅크 캠페인 관련 실적이 빠르게 증가하며 외형 확대를 견인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B2B(애디슨오퍼월)의 2분기 관련 매출액도 127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55% 증가해 고성장 지속이 예상된다. 올해 매출액은 74.2% 증가한 771억원, 영업이익은 흑자전환한 43억원을 전망했다.

홍 연구위원은 "2022년 매출액은 가장 보수적으로도 986억원, 영업이익은 105억원을 전망한다"며 "금융사들의 B2B 영입만 전제되면 실제 성장률은 이를 상회할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했다.

이어 "내년 기준 PER(주가수익비율)은 23배에 불과하다"며 "압도적 성장성을 감안했을 때 30배의 목표배수 적용이 충분히 타당한 사업자"라고 평가했다.

그는 "에디슨오퍼월의 급격한 성장, 안정적 캐시카우 역할의 캐시슬라이드, 매력적인 밸류에이션을 근거로 저가 매수 전략을 지속 제시한다"며 "실적과 성장성을 겸비한 강소 기업들의 가치는 향후 디지털 세상에서 더욱 상승할 전망"이라고 예상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바이어가 서울로 오는데"…또 지방으로 떠밀리는 공공기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