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곡성군, 귀농의 든든한 벗 신규 농업인 현장실습교육

머니투데이
  • 곡성(전남)=나요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7.26 14:3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선도 농가와 신규 농가간 멘토·멘티 맺어…선도 농업인의 노하우와 조언 큰 힘

곡성군청.
곡성군청.
전남 곡성군이 추진하는 신규 농업인 현장실습교육이 귀농인들의 안정적인 정착에 큰 도움이 되고 있다고 26일 밝혔다.

귀농의 가장 큰 장벽은 소득이다. 제대로 농사 한 번 지어보지 않은 사람이 농사로 1~2년 내에 수익을 내는 것이 쉽지 않기 때문이다.

많은 귀농인들이 다양한 농업 관련 서적을 학습하고 각종 교육도 수료하지만 현장에서 실제로 마주하게 되는 농사는 책 속의 지식과는 사뭇 다르다. 이 같은 어려움을 해결키 위해서는 농사 경험이 풍부한 멘토가 늘 곁에 있어야 한다.

곡성군의 신규 농업인 현장실습교육은 새로 귀농한 신규 농업인을 지역의 선도농가에 짝을 지어주는 사업이다. 선배 귀농인은 신규 귀농인에게 농업 노하우와 정착 과정에서 겪는 다양한 어려움에 대해 조언자 역할을 한다.

특히, 영농현장에서 생생한 실습을 제공함으로써 영농 초기 경험 부족과 그로 인한 미숙함을 빠르게 극복하게 한다. 곡성군은 올해 신규 농업인 현장실습교육을 진행한 멘토·멘티 그룹으로 12팀 24명을 선발했다.

귀농인 A씨는 "사소한 것 하나 때문에 농사가 성공하기도 하고 실패하기도 한다"며 "그 사소한 차이 하나를 혼자 알아내려면 몇 년씩 걸리지만, 멘토 농가로부터 노하우와 조언을 받게 되면 쉽게 해결된다"고 말했다.

곡성군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지난해까지 총 23명의 신규 농업인이 참여해 그 중 21명의 연수생이 우리 군에 성공적으로 정착했다"며 "앞으로도 곡성에 정착코자 하는 신규농업인에게 생생한 경험과 노하우를 전수해 안정적인 소득 기반 구축할 수 있도록 돕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반도체 혹한기 우려에도 삼성전자·SK하이닉스 걱정없는 이유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