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동거설' 전 검사母 "김건희, 아들과 살았다"…검사측 "거짓"

머니투데이
  • 변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7.27 18:3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윤석열 "객관적으로 확인해보라" 일축

/사진=유튜브 '열린공감TV' 화면 캡쳐
/사진=유튜브 '열린공감TV' 화면 캡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씨가 '과거 간부급 검사 A씨(현재 변호사)와 동거했다'는 풍문에 "동거할 시간이 없었다"고 부인했지만, 이를 뒤집는 검사 모친의 주장이 보도됐다. 그러나 A변호사 측은 "김씨와 사적관계가 없었다"며 다시 한 번 반박하는 입장문을 냈다.

유튜브 매체 열린공감TV는 지난 26일 공개한 A변호사의 모친 인터뷰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서 모친은 "(김씨가 나를) 엄마라 하고, (자기를) 딸이라 하고, A변호사를) 오빠라 하고 살았다"며 "(아들과) 완전히 마무리해야 하는데, 배신하고 다른 남자에게 갔다"고 말했다.

앞서 김씨는 '뉴스버스'와의 인터뷰에서 A변호사와의 동거설에 대해 "동거할 시간이 없었다"며 "그 검사가 바보냐"고 부인했는데, 모친이 이와 상반되는 입장을 내놓은 셈이다.

A변호사 모친은 또 '윤 전 총장이 김씨와 A변호사의 관계를 알고 결혼했느냐'는 질문에 "왜 그걸 모르겠냐. 알 것"이라며 "그러니까 (알고 결혼한) 윤 전 총장도 미쳤다"고 격한 표현을 내뱉었다.

반면 A변호사 측은 의혹을 부인했다. A변호사 등 가족 측은 27일 발표한 입장문에서 "김씨와 어떠한 사적관계도 없었다"며 "기자가 의도를 가지고 유도한 것이며, (모친은) 무슨 질문인지 제대로 이해 못 하고 일종의 횡설수설 한 것"이라고 밝혔다.

가족 측은 또 "열린공감tv 등은 94세 노모 집에 일방적으로 찾아간 것도 모자라 '점 보러 왔다'며 거짓말로 접근하고 원하는 답을 질문에 넣어 유도했다"고 밝혔다. 또 모친에 대해 "고령에 거동을 제대로 못하며 귀가 어둡고 치매기가 있다"고 부연하며 법적대응 방침도 밝혔다.

한편 윤 전 총장은 이날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열린공감TV 보도에 대한 질문에 "그거는 객관적으로 확인해보시라. 어떤 분이 그런 말씀을 했으면 그게 맞는지 잘못된 건지 검증해 보면 되지 않겠나"라며 즉답을 피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장기 성장성은 여전"…카카오 주운 개미들 언제 웃을까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