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MBC가 또…이번엔 '인교돈→인교톤' 이름 오기

머니투데이
  • 이재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7.27 19:2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연이은 방송사고 논란으로 여론의 공분을 산 MBC가 이번에는 2020 도쿄올림픽 중계 자막 사고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하지만 이후에도 '인교톤' 등 실수가 이어졌다.

MBC는 27일 "일부 언론에서 보도 중인 '자유형 200mm' 자막 실수 보도 관련해 공지드린다"라며 "해당 보도에 사용된 캡처 화면은 MBC의 중계화면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MBC는 "MBC는 도쿄올림픽 공식 중계방송사로서 상단 자막에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의 공식 로고를 사용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앞서 이날 MBC는 2020 도쿄올림픽 수영 자유형 200m 경기를 방송하며 중계화면 상단에 '자유형 200mm'라는 단어를 표기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하지만 논란과 달리 '자유형 200mm' 자막은 YTN의 것으로 YTN의 방송 편집 과정에서의 실수였다. YTN은 관련 실수에 대해 이날 사과했다.

MBC는 올림픽 중계 과정 연이은 방송사고를 내 논란의 중심에 섰다.

지난 23일 저녁 생중계한 '2020 도쿄올림픽' 개막식에서 참가국을 소개할 때 적절하지 못한 사진과 문구를 사용해 논란이 일었다. 우크라이나를 소개할 땐 체르노빌 원자력 발전소 사진을, 엘살바도르 선수단 소개에서는 비트코인을, 아이티 선수단이 입장할 땐 '대통령 암살로 정국은 안갯속'이라고도 했다.

연달아 MBC는 지난 25일 일본 이바라키현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조별리그 B조 루마니아와의 2차전을 중계하면서 또 다시 실수를 했다. 루마니아 수비수 마리우스 마린이 전반전에 자책골을 넣었는데 이들은 중간광고 시간에 오른쪽 상단 자막으로 '고마워요 마린'이라는 문구를 띄운 것이다. 이를 접한 루마니아 축구협회는 공식 트위터를 통해 "한국 공영방송 MBC가 자막으로 마린의 부끄러운 순간을 조롱했다"며 비판했다.

논란이 커지자 박성제 MBC 사장이 지난 26일 "MBC 콘텐츠의 최고 책임자로서 머리 숙여 사죄드린다"며 대국민 사과에 나섰다.

하지만 이후에도 논란 거리는 이어졌다. 26일 유도선수 안창림의 동메달 소식에 MBC 중계 캐스터는 "우리가 원했던 색의 메달은 아닙니다만"이라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오해를 불러일으킬 만한 멘트로 뭇매를 맞았다.

27일 오후에는 태권도 80kg 초과급 준결승 인교돈과 북마케도니아의 데얀 게오르기예프스키의 경기가 진행됐는데, MBC는 중계 화면 좌측 상단부에 인교돈 선수를 인교톤으로 적어 송출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文 "위기극복 넘어선 회복·재건…우리는 분명 해낼 수 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