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나트륨이온 배터리가 뭐길래…발표 앞두고 CATL 주가 '쑥쑥'

머니투데이
  • 김재현 전문위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152
  • 2021.07.29 13:2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CATL의 나트륨이온 배터리 발표회 포스터 /사진=중국 인터넷
CATL의 나트륨이온 배터리 발표회 포스터 /사진=중국 인터넷
29일 오후 중국 배터리업체인 CATL이 나트륨이온 배터리를 발표할 예정이다. 전일 CATL은 나트륨이온 배터리 발표계획을 공시한 후 주가가 큰 폭 상승했다.

중국증권보 등 중국 현지매체에 따르면 28일 CATL이 현지시간 29일 오후 3시30분(한국시간 4시30분)으로 예정된 나트륨이온 배터리 발표계획을 공시하자 한때 주가가 7% 넘게 상승하는 등 급등했다. 차스닥 시총 1위인 CATL이 크게 상승하자 배터리 관련주도 상승하면서 차스닥, 선전지수까지 상승전환했다.

CATL은 지난 5월 개최된 주주총회에서 7월 신제품을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으며 시장에서는 나트륨이온 배터리일 것이라고 예상해 왔다. CATL 관계자는 쩡위친 CATL 회장이 29일 직접 나트륨이온 배터리를 발표할 것이라고 전했다.

중국 배터리업체인 하이나 배터리(HiNa Battery)에 따르면 나트륨은 전 세계 도처에 분포해 있으며 가격도 kg당 2위안(약 350원)으로 저렴하다. 반면 리튬은 미주지역에 주로 분포해 있으며 가격도 kg당 150위안(약 2만6300원)에 달할 정도로 비싸다.

또한 나트륨 가격뿐 아니라 나트륨이온 배터리는 양극재 소재 가격도 낮기 때문에 리튬이온 배터리 대비 30~40% 저렴하다. 화학적인 안정성이 높은 것도 장점이다.

하지만 나트륨 원소 질량은 리튬의 3.3배에 달해 나트륨이온 배터리의 에너지 밀도가 리튬이온 배터리의 약 50%에 불과한 게 단점이다.

중국 중신증권에 따르면 나트륨이온 배터리의 에너지밀도는 120Wh/kg으로 리튬인산철 배터리(180Wh/kg), 삼원계배터리(240Wh/kg)보다 떨어진다. 또한 배터리 사이클도 나트륨이온 배터리는 약 1500회로 리튬인산철(6000회), 삼원계배터리(3000회)보다 낮다.

CATL 주가 차트/사진=동방차이푸 갈무리
CATL 주가 차트/사진=동방차이푸 갈무리
이런 단점 때문에 나트륨이온 배터리는 에너지 밀도 요구수준이 낮은 ESS, 공정용 기계, 통신기지국, 오토바이 등 분야에서 상용화될 전망이다. 지난 23일 중국 발전개혁위원회와 국가에너지국이 '신형 ESS발전 촉진을 위한 지도의견'을 발표하면서 나트륨이온 배터리의 규모화를 촉진하겠다고 밝히는 등 외부 여건도 양호하다.

중국 광파증권은 2025년 중국 나트륨이온 배터리 잠재수요가 123GWh, 약 537억 위안(약 9조4000억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CATL은 29일 오전에도 상승세를 이어갔으며 선전거래소에서 3.4% 상승한 542.90위안에 거래되고 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